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女노동자 평균임금 196만원, 남성은 310만원

서울시 거주하는 여성 임금노동자의 평균임금은 196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남성의 63%에 불과한 수준이다. [사진 서울시]

서울시 거주하는 여성 임금노동자의 평균임금은 196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남성의 63%에 불과한 수준이다. [사진 서울시]

 
서울시 女노동자 임금, 男 63% 불과…‘월평균 114만원’ 차이
 
서울시에 거주하는 여성 임금노동자의 평균임금이 남성의 63%에 불과한 것으로 분석됐다.
 
20일 서울시가 발표한 ‘2017 성(性)인지 통계: 통계로 보는 서울 여성’에 따르면 지난해 여성 임금노동자의 월평균 임금은 196만원으로 나타났다. 남성 임금노동자의 월평균 임금 310만원의 63.2% 수준이다.
 
서울시 성별 임금 격차 36.8%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 14.3%를 훌쩍 넘는다. OECD 회원국 중 성별 임금 격차가 낮은 국가는 벨기에다. 3.3%에 불과하다. 임금에 있어 남녀 간 차이가 거의 없다는 의미다. 이어 룩셈부르크(3.4%), 슬로베니아(5%)가 뒤를 이었다.
 
차이가 나는 건 임금뿐 아니다. 경제활동참가율 역시 마찬가지다. 지난해 서울시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53.6%였다. 지난 2012년보다는 1.4%p 올랐지만, 남성(72.8%)과 비교했을 때 19.2%p 차이가 났다.
 
경제활동참가율 성별 격차 19.2%p는 OECD 회원국 평균이 13.6%보다 컸다. 스웨덴은 4.8%p, 핀란드 5.3%p, 노르웨이 5.7%p로 한국보다 높았다.
 
고학력자(4년제 대졸 이상) 경제활동참가율 성별 격차는 지난 2012년 23.7%p에서 지난해 17.1%p로 감소 추세지만, 역시 높았다.
 
여성이 결혼 후 일자리를 그만두는 경향도 여전했다. 지난해 기준 기혼여성 취업자 중 상용근로자 비율은 44.2%였다. 이는 미혼여성(61.1%)보다 16.9%p 낮은 수치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