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安 통합 투표 제안에 박지원·정동영·천정배 “전쟁 선포”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박지원 전 대표가 9일 오후 전남 무안군 삼향읍 후광대로에 위치한 국민의당 전남도당 당사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 나란히 앉아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박지원 전 대표가 9일 오후 전남 무안군 삼향읍 후광대로에 위치한 국민의당 전남도당 당사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 나란히 앉아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0일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와 관련해 전(全) 당원 투표를 전격 제안하자 호남 중진을 비롯한 통합반대파가 즉각 강력히 반발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한마디로 당원과 당 소속의원들에게 전쟁을 선포한 것”이라면서 “바른정당과 통합 여부를 자신의 재신임과 연계해 전 당원 투표를 하자는 것은 당헌·당규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당헌에 따르면 합당은 전당대회 의결사항인데 안 대표가 전 당원 투표로 통합을 밀어붙이고 있다는 것이 박 의원의 지적이다.
 
박 의원은 또 “당원들의 가슴을 갈기갈기 찢어놓고 당에 금을 쩍쩍 가게하고 재신임과 통합을 물어서 무엇을 하겠다는 말이냐. 당원과 국민을 볼모로 더는 분열의 게임을 하지 말라”며 전 당원 투표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안 대표가 “계속해서 당이 미래로 가는 길을 가로막고 서서 자신의 정치 이득에 매달리려는 사람이 있다면 거취를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한 데 대해서도 박 의원은 “내 생각하고 똑같은 사람들하고만 정치하겠다는 안철수 사당화, 독재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당의 정체성과 가치를 지키려는 통합 반대 노력을 구태로 몰아가는 것은 참으로 위험하고 가증스러운 발상”이라며 “꼼수를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 역시 전날 페이스북에 “보수세력과의 연대를 넘어 통합과 합당을 추진하는 것은 국민을 배신하는 행위”라며 “보수 적폐세력과의 야합은 촛불 혁명에 반하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안 대표는 지금이라도 통합을 중단하고 선거제도 개혁과 헌법개혁, 권력분립, 국민의 기본권 강화에 매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같은 당 천정배 의원 또한 “명분도 실리도 모두 잃게 될 것”이라며 “국민의당에 있어 어머니의 품과 같은 호남 민심을 등지며 추진되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은 우리의 존립기반을 송두리째 날려버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구시대의 적폐와 청산되어야 할 기득권을 두둔하는 정치, 개혁 민심에 역행하는 정치는 무용지물이요, 머지않아 버려질 신세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안 대표가 통합반대파에 “거취를 분명히 하라”고 요구하고, 통합반대파는 안 대표에게 반발하면서 양측의 결별은 사실상 시점과 방식만 남았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