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국인 노동자 비싸졌다...절반 이상이 200만원 이상 받아

‘싼 맛’에 외국인 노동자를 고용하던 시대가 점점 지나가고 있다. 외국인 노동자의 임금이 계속 높아지고 있어서다. 
 

열 명 중 한 명은 300만원 이상 받아
60%는 “비슷한 일 하는 한국인과 별 차이 없다” 생각

 
20일 법무부와 통계청이 공동 발표한 ‘2017넌 이민자 체류실태 및 고용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5월 현재 상주인구 기준으로 15세 이상 이민자는 127만8000명이었다.  이 중 남자는 70만5000명, 여자는 57만3000명이었다. 이민자 중 외국인은 122만5000명이고, 최근 5년 이내 귀화 허가를 받은 귀화허가자는 5만3000명이었다.  
외국인 현황

외국인 현황

 
이 중 ‘임금이 200만원 이상’인 외국인 임금근로자 비중은 전년의 46.5%에서 57.3%로 10.8%포인트나 상승했다. 반대로 ‘임금 200만원 미만’인 외국인 임금근로자 비중은 53.5%에서 42.7%로 10.8%포인트 하락했다.  
 
평균 임금이 ‘200만원 이상~300만원 미만’인 외국인 노동자는 전년보다 6만 6000명(21.4%) 증가했고 ‘100만원 이상~200만원 미만’ 은 8만6000명(21.7%) 감소했다.  
 
평균 임금은‘200만원 이상~300만원 미만’이 37만5000명으로 전체의 46.9%에 달했고, ‘100만원 이상~200만원 미만’이 30만9000명(38.7%)이었다. ’300만원 이상’인 근로자도 8만3000명(10.4%)에 달했다. 불법체류자는 제외된 수치다.  
외국인 현황

외국인 현황

 
이들의 급여 수준은 본국에서 받던 급여의 몇 배에 달했다. 취업 경험자의 중 “한국 입국 후 보수가 더 많다”(76.4%)고 응답한 근로자가 밝힌 보수 차이는 ‘2배 이상~3배 미만’이 26.0%로 가장 많았다. ‘3배 이상~5배 미만’이 20.7%였고, ‘5배 이상’도 14.9%에 달했다. 이들은 비슷한 일을 하는 한국인과도 처우 측면에서 별 차이가 없다고 느끼고 있었다. 근로시간(71.7%), 임금(60.4%), 업무량(72.7%)에 대해 ‘한국인과 비슷하다’는 응답이 60~70%대에 달했다.  
외국인 현황

외국인 현황

 
직무 수준은 ‘단순 반복적인 일’이 51.0%로 가장 많았고,‘약간의 실무지식과 기술이 필요한 일’이 31.7%, ‘상당한 실무지식과 기술이 필요한 일’이 9.3%, ‘전문지식과 기술이 필요한 일’이 8.0%였다.  
 
외국인의 40.0%, 귀화허가자의 38.7%는 중국동포(조선족)였다. 그 다음으로 많은 외국인 국적은 중국 한족, 베트남이었다. 귀화허가자는 베트남(31.7%)이 2위였고, 중국 한족(14%)이 3위였다. 외국인(39.1%)과 귀화허가자(34.0%) 모두 경기·인천 지역에 가장 많이 거주했다. 서울까지 포함하면 외국인의 63.3%, 귀화허가자의 56.0%가 수도권에 거주하고 있었다.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