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항공사 마일리지, 없어지기 전에 사용하세요”

2008년 이후에 쌓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마일리지가 유효기간 10년이 적용돼 2019년부터 소멸한다. 대한항공은 2008년 7월 이후, 아시아나는 2008년 10월 이후 적립한 마일리지에 대해 유효기간 10년이 각각 적용된다. 유효기간이 적용된 마일리지는 2019년 1월 1일부터 매년 1월 1일 일괄적으로 소멸한다.  
 

2008년 이후 마일리지 유효기간 10년 적용
대한항공은 2008년 7월 이후, 아시아나는 10월 이후

10년 지난 이듬해 1월1일 일괄 소멸
유효기간 적용 이전 마일리지는 소멸안돼

양대 항공사 마일리지 사용처 확대
대형 마트나 극장에서도 마일리지 사용

국토교통부는 2019년부터 시작되는 항공사 마일리지 소멸을 앞두고 양대 항공사와 함께 마일리지 소멸안내계획을 마련해 20일 발표했다.  
 
항공사별로 대한항공은 2008년 7월 이후, 아시아나는 2008년 1월 이후 적립한 마일리지의 유효기간은 10년이지만 1년에 한 번만 소멸하기 때문에 만10년이 지나자마자 바로 마일리지가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 2008년 11월 1월에 적립한 마일리지는 2018년 10월 31일이 딱 10년이지만 10년이 조금 지난 2018년 12월 31일까지 쓸 수 있고 2019년 1월 1일에 소멸한다. 대한항공의 경우 2008년 6월까지, 아시아나는 2008년 9월까지 적립한 마일리지는 유효기간이 없기 때문에 느긋하게 사용해도 된다.  
 
국토부는 3년 이내에 소멸할 마일리지를 1마일 이상 보유하고 있는 고객에게 항공사가 내년부터 이메일 또는 SMS 문자를 통해 연 1회 이상 소멸현황을 안내하도록 했다. 국토부 항공산업과 성호철 과장은 “마일리지 소멸 관련 내용을 잘 몰라 마일리지를 못 쓰는 경우가 생기지 않게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관련 내용을 상세히 안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토부와 양 항공사는 항공사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소멸 예정 마일리지 규모와 소멸 예정일을 조회할 수 있도록 했고, SK시럽 등 전자지갑 애플리케이션에서도 소멸 내용을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또한 항공기 내에 안내 책자를 비치할 계획이다.  
 
마일리지 쓰임새는 다양하다. 우선 마일리지를 사용해 항공권을 발급받을 수 있다. 대항공과 아시아나의 경우 이코노미 왕복 기준으로 국내선은 1만마일, 일본 및 동북아, 동남아, 서남아는 각각 3만, 4만, 5만마일, 미주·대양주·유럽은 7만마일로 마일리지 항공권을 마련할 수 있다. 다만 성수기에는 공제 마일리지가 1.5배가 된다. 마일리지를 사용해 좌석을 업그레이드할 수도 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는 마일리지 사용처를 넓히고 있다. 대한항공은 ‘마일로 호텔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서귀포KAL호텔, 제주KAL호텔, 그랜드하얏트인천호텔, 하와이 와이키키리조트호텔, 인터컨티넨탈로스앤젤러스 다운타운 등에서 마일리지로 호텔을 예약할 수 있다. 또한 KAL 리무진을 인천공항에서는 2000마일, 김포공항에서는 1000마일로 이용할 수 있고 소형차 기준 6500마일로 제주 지역에서 한진렌터카를 이용할 수도 있다.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 활용처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 활용처

아시아나 마일리지로는 금호리조트, 스파비스 및 아쿠아나를 이용할 수 있으며, 금호아트홀 공연도 관람할 수 있고 CGV 영화예매도 가능하다.  
 
제주항공 포인트 사용처

제주항공 포인트 사용처

제주항공과 진에어, 그리고 에어부산 등 국내 저비용항공사 3곳도 마일리지와 유사한 포인트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LCC 포인트의 유효기간은 3~5년이고, 제주항공의 경우 가족 외의 타인에게 양도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