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새 원내지도부, 방통위 항의 방문 "언론탄압 묵과할 수 없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취임 뒤 첫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취임 뒤 첫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새로 꾸려진 자유한국당 원내지도부가 20일 첫날 일정으로 방송통신위원회에 항의 방문했다. 한국당은 지난 12일 김성태 의원을 원내대표로 선출하고 19일 새 지도부를 꾸렸다.
  
이날 김성태 원내대표는 정부과천청사 방통위 상황실을 방문해 "인민재판식 언론장악을 위한 탄압은 군사정권 때도 이렇지 않았다"며 "방통위가 언론을 탄압하고 장악하고 하나의 정부 수단으로 악용되는 현실에 대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국당 원내지도부는 '공영방송 사망'을 의미하는 검은 넥타이를 맸다.
 
그는 "공영방송을 장악하기 위해 비상임이사가 업무추진비 320만원을 쓴 것을 가지고 감사원 감사를 두 번씩이나 동원해서 방통위에 배임으로 징계하고 있다"며 "기획감사, 청부감사로도 모자라 방통위가 나서 찍어내기 수법으로 야당 측 이사를 해임하려 하는 그 작태를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역시 페이스북에 "이정현 의원을 방송법 위반으로 기소한 것을 보면서 검찰이 참 좋은 선례를 남겼다고 생각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언론탄압이)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앞으로 이 정권 중반을 넘기면 방송법뿐 아니라 강압적인 언론 왜곡을 시도한 유사 사건이 봇물처럼 폭로될 것이 자명하다"고 썼다. 
 
앞서 9일 서울중앙지검은 이정현 의원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 시절인 2014년 4월 KBS의 세월호 보도에 개입한 혐의(방송법 위반)로 불구속기소 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