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오신환 의원 '수사외압'의혹 수사 착수…‘칭찬’칼럼 때문에

오신환 바른정당 의원

오신환 바른정당 의원

오신환(46) 바른정당 의원이 법무부 고위간부를 통해 수사에 부정하게 외압을 가한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검은 오 의원의 수사 외압 의혹 고발사건을 형사6부(박지영 부장검사)에 배당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20일 밝혔다.  
 
전날 한국법조인협회는 오 의원이 지난해 5월 신평(61) 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의 명예훼손 사건에 부당하게 개입한 의혹이 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오 의원의 수사 외압 의혹은 신 교수가 지난달 15일 한 인터넷 매체에 기고한 칼럼에서 오 의원을 칭찬하며 불거졌다. 
 
신평 교수가 인터넷 매체에 기고한 칼럼의 일부분. 신 교수는 칼럼에서 자신이 명예훼손으로 고소됐다는 사실과 함께 이를 안 오 의원이 법무부에 전화를 넣어 공정한 수사를 요청한 것을 알게됐다고 적었다. [법률저널 홈페이지 캡처]

신평 교수가 인터넷 매체에 기고한 칼럼의 일부분. 신 교수는 칼럼에서 자신이 명예훼손으로 고소됐다는 사실과 함께 이를 안 오 의원이 법무부에 전화를 넣어 공정한 수사를 요청한 것을 알게됐다고 적었다. [법률저널 홈페이지 캡처]

신 교수는 지난해 4월 A교수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신 교수는 칼럼에서 이러한 사실을 밝히며 “오 의원에게 억울함을 호소했는데, 이후 오 의원이 법무부에 전화를 걸어 '공정한 수사를 해 달라'고 요청한 사실을 알게 됐다”고 적었다.  
 
이어 “(오 의원이) 법무부 고위간부가 대구지검에 전화를 걸었던 것 같다. 대구지검의 분위기가 확 바뀌었고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실제 신 교수는 불기소처분 받았다. 
 
이에 오 의원은 신 교수가 오해를 한 것 같다며 해당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