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유숙 대법관 후보자 부부, 세금 체납으로 차량 25차례 압류

민유숙 대법관 후보자(좌)와 문병호 전 국회의원(우) 부부 [중앙포토]

민유숙 대법관 후보자(좌)와 문병호 전 국회의원(우) 부부 [중앙포토]

민유숙 대법관 후보자 부부가 세금 과태료 등을 상습 체납해 25차례 차량을 압류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민 후보자는 1989년부터 2013년까지 총 5대의 승용차를 사용하면서 자동차세, 교통유발부담금, 주정차위반 과태료 체납으로 차량 3대에 대해 총 4차례 차량 압류를 당했다.  
 
민 후보자의 배우자인 문병호 전 국회의원도 1995년부터 2012년 사이 총 4대의 승용차를 몰면서 자동차세, 주정차위반 과태료, 환경개선부담금 체납으로 모두 21차례 차량 압류당했다.  
 
특히 문 전 의원은 1995년부터 1998년 사이 그랜저 차량 1대를 20차례 압류당했다. 1995년 1월에 압류당한 뒤 3년 5개월 후에 1998년 6월 과태료를 모두 납부해 압류가 해지됐다.  
 
이 밖에도 민 후보자는 2007년부터 현재까지 22차례, 문 전 의원은 31차례 주정차 위반 과태료 처분을 각각 받았다고 주 의원은 밝혔다.  
 
주 의원은 “대법관 후보자와 배우자가 교통법규를 위반하고 세금·과태료 상습체납으로 수십 차례 차량 압류까지 당한 사실이 드러나 참담하다”며 “헌법과 법률에 따라 양심에 따라 공정하게 심판해야 할 법관들을 과연 이끌 수 있을지 걱정이다. 대법관의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민유숙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20일 열린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