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맥도날드, 채식주의자용 버거 출시

맥비건 버거. [사진 CNN머니]

맥비건 버거. [사진 CNN머니]

미국 최대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가 '비건(vegan)'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버거를 출시했다. 비건은 고기는 물론 우유·달걀 등 모든 동물성 식재료를 거부하는 엄격한 채식주의자를 뜻한다. 
 
맥비건 버거 [사진 핀란드 맥도날드]

맥비건 버거 [사진 핀란드 맥도날드]

CNN 머니는 19일(현지시간) 맥도날드가 '맥비건(McVegan) 버거'를 출시해 오는 28일부터 스웨덴과 핀란드의 수백 개 지점에서 판매한다고 전했다. 맥도날드는 앞서 지난 10월 핀란드에서 맥비건 버거를 한정 판매한 바 있다. 
 
맥비건 버거는 콩으로 만든 패티와 빵, 토마토, 상추, 절인 오이, 양파, 케첩, 머스터드, 식물성 기름에다 달걀을 배제한 샌드위치 소스로 만든다.
 
맥도날드 대변인 헨릭네렐은 "우리 다른 버거와 마찬가지로 맥비건 버거도 맛있고 좋은 식감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맥도날드는 우선 북유럽에서 상설 메뉴로 맥비건 버거를 내놓은 뒤 반응을 보고 글로벌 확장 출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맥비건 버거를 맛본 미카엘 말카마키는 CNN 머니에 "그냥 보통 햄버거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맥도날드가 맥비건 버거를 출시한 것은 최근 커지고 있는 채식주의자 시장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 채식 인구는 2억 명에 이른다. 채소(vegetable)와 경제(economics)를 합친 '베지노믹스(vegenomics·채식 경제)'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CNN 머니에 따르면 엄격한 채식주의를 브랜드로 내건 음식 매출은 지난해 128억 달러(약 14조원)로 전년 대비 8%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