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롱패딩 인기에 치마 길이는 짧아져 ‘하의실종’ 룩은 특수

[사진 코오롱 FnC]

[사진 코오롱 FnC]

최근 롱패딩이 인기를 끌면서 동시에 미니스커트와 원피스가 온라인상에서 특수를 누리고 있다. 올겨울 발목까지 길게 내려오는 롱패딩이나 롱코트가 유행하면서 외투 안에 입는 하의는 짧은 길이의 미니스커트나 미니원피스 제품을 구매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0일 온라인 쇼핑사이트 옥션에 따르면 최근 한 달(11월 15일∼12월 14일) 동안 미니원피스 판매량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5배 이상(416%) 급증했다. 엉덩이와 허벅지를 가리는 긴 기장으로 레깅스와 입으면 미니원피스가 되는 롱 니트 판매량도 같은 기간 62% 늘었다. 반면 종아리 아래까지 길게 내려오는 롱 원피스 판매는 같은 기간 20% 줄었다.
 
 미니스커트 판매량도 같은 기간 75% 증가했으며 무릎 바로 위나 아래까지 오는 길이의 H라인 스커트는 2배 이상(101%) 팔렸다. 모직, 니트, 가죽까지 여러 소재가 인기라고 옥션은 설명했다. 숏팬츠나 핫팬츠 등 반바지 판매량도 12% 늘었다.
 
 옥션 관계자는 연합뉴스를 통해 “길어진 외투 덕분에 종아리 아래까지 보온이 가능해지면서 미니원피스나 치마로 ‘언밸런스 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며 미니스커트 인기 현상을 분석했다.  부츠의 경우도 길이가 짧은 제품이 인기다. 옥션에서 같은 기간 발목을 살짝 덮는 길이의 앵클부츠 판매량은 2배 이상(129%) 늘었다. 치마와 부츠의 길이가 짧아지면서 스커트 안에 입는 레깅스 판매는 44%, 기모 스타킹 판매는 21%, 니삭스·레그워머는 23% 각각 증가했다.  
 
 고현실 옥션 패션뷰티실 실장은 “미니원피스나 미니스커트, 앵클부츠, 레깅스 등은 긴 외투를 입어도 뚱뚱해 보이거나 답답한 느낌 없이 옷맵시를 살릴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고 전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