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DJ DOC 김창열 "과거로 돌아가도 똑같이 하겠다"

[사진 김창열 인스타그램]

[사진 김창열 인스타그램]

그룹 DJ DOC 멤버 김창열이 "과거로 돌아간다고 해도 똑같이 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열은 최근 활동명을 '김창렬'에서 '김창열'로 변경했다. 
 
[사진 SBS '본격연예한밤']

[사진 SBS '본격연예한밤']

19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과 인터뷰에서 김창열은 "그 당시 피할 수 없는 상황이 많았다. 지인을 괴롭히는 상황이었고 그런 경우는 솔직히 그때로 다시 돌아간다고 그래도 똑같이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자 정재용과 이하늘은 "그러면 안 된다"며 그를 말렸다.
 
이날 방송에서 리포터 조은정은 "'가요계 원조 악동'이라는 수식어가 있다. 어떻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하늘은 "'악동'이라는 말 외에도 양아치·날라리·쓰레기 등으로 불린다. 처음에는 기분 나빴으나 받아들이는 게 제일 편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게 다 창열이 때문에 만들어졌다. 사고를 많이 쳐서 그렇다"며 김창열을 지목했다. 그러자 김창열은 지인에 대한 애정과 의리를 표시하며 "과거로 돌아간다고 해도 똑같이 하겠다"고 소신 있게 말했다. 
 
이하늘은 근황을 묻는 말에는 "'한물간 가수의 인생은 이런 건가' 그런 느낌으로 살고 있었다"고 답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