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유한국당, ‘홍준표 비난’ 류여해 징계 윤리위 개최

자유한국당 당무감사 결과 당협위원장 컷오프 대상이 된 류여해 최고위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마친 뒤 지지자들과 울면서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당무감사 결과 당협위원장 컷오프 대상이 된 류여해 최고위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마친 뒤 지지자들과 울면서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가 당협위원장직을 박탈당한 류여해 최고위원의 징계건을 논의한다.
 
20일 자유한국당은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윤리위를 열고 류 최고위원의 '해당행위' 관련 건을 안건으로 다룬다.
 
이번 류 최고위원에 대한 윤리위는 표면적으로는 지난 포항 지진에서 쏟아낸 '막말'이다. 당시 류 최고위원은 지진에 대해 '문재인 정부에 대한 하늘의 경고' 등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다른 한편으로는 당협위원장직 박탈 직후 그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등에게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낸 것도 이유가 된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윤리위는 이날 오후 5시께 여의도 당사에서 열릴 것"이라며 "안건은 류 최고위원의 해당행위와 관련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한국당 윤리위가 내릴 수 있는 징계는 ▶경고 ▶당원권정지 ▶제명 ▶탈당권유 총 4종류다. 윤리위가 징계 권고안을 결정하고 당 최고위원회가 회의를 열고 의결해야 효력이 발생한다.
 
앞서 류 최고위원은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의 탈당 후 서울 서초갑 지역구 당협위원장직를 맡았다. 그러나 이번 당무감사에서 1권역 기준점수인 55점을 넘지 못해 당협위원장직을 박탈당했다. 그는 '눈물의 기자회견'을 열고 페이스북 등을 통해 하루에만 10개가 넘는 게시물을 올리며 홍 대표를 '배은망덕', '마초' 등으로 비난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