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근길은 ‘강추위’ 퇴근길은 ‘눈폭탄’…중서부·전북 폭설

20일은 오후부터 중서부를 시작으로 눈이 내리기 시작해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20일은 오후부터 중서부를 시작으로 눈이 내리기 시작해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20일 날씨는 오전까지 강추위가 이어지다가 오후부터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이 내리겠다.  
 
이날 오전 전국이 흐린 가운데 서울 아침 기온은 영하 8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날보다 3도, 평년보다 5도가량 낮다.  
 
아침 기온은 서울·경기 –8도, 경남 –4도, 경북 –6도, 전남 –3도, 전북 –4도, 충남 –7도, 충북 –7도, 강원영서 –13도, 강원영동 –5도, 제주 3도 등이다.

 
오후부터는 중부 서해안에서 눈이 내리기 시작해 밤에는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경기, 충남, 전북 등에서 3~10cm로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은 퇴근길에 눈이 많이 쌓일 것으로 예상한다.  
 
강원 영서 북부와 서해 5도에서는 2∼5㎝, 전남(남해안 제외)은 1∼3㎝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강원 영서 남부와 충북 등에서는 21일 새벽까지 3∼10㎝의 눈이 이어지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 오후부터 밤사이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겠고 내린 눈이 얼면서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20일 밤부터 다음 날 아침까지는 내륙을 중심으로 곳곳에 안개가 낄 수 있으니 운전자는 교통안전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동해 앞바다가 0.5∼2.0m, 남해 앞바다가 0.5∼1.0m로 먼바다를 중심으로 물결이 높게 일겠다. 대부분 해상에서는 내일(21일)까지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의 유의가 필요하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서쪽 지역은 해외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의 영향을 받아 오후부터 농도가 다소 높아질 수 있다고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