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산 산재 작년보다 184명 증가 … 선박 건조·수리가 43%

지난 4월 21일 울산의 대형 정유사 공사장에서 타워크레인이 넘어지면서 배관·휴게실을 덮쳐 근로자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작업 절차를 지키지 않고 작업 구역 내 출입을 통제하지 않아 생긴 사고였다. 울산에서 잦은 산업재해 사례의 하나다.
 

사망자 35명 … 전년 대비 3명 증가
장년층 62% 신입사원 39%로 많아

올 1~9월 울산의 산업재해자는 2111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4명 증가했다. 사망자는 35명으로 전년 대비 3명 늘었다. 업종별로 보면 재해·사망자 모두 제조업에서 가장 많았다. 제조업 중에서도 선박 건조·수리 부문이 43%를 차지했다.
 
또 최근 3년 동안 울산에서 업무상 사고로 숨진 122명을 각각 부문별로 분석하면 장년층(62.3%), 입사 2개월 미만 신규 직원(38.5%), 협력업체(33.6%) 등 취약계층이 다수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가운데 울산지법이 19일 울산의 산업재해 원인을 분석하고 예방책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열어 눈길을 끌었다. 간담회에는 울산지검, 울산시, 고용노동부 울산지청, 한국가스안전공사, 기업체 안전보건관리 책임자 등이 참석했다. 이 행사는 울산지법 산업 안전사건 전담재판부 신설 2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열렸다.
 
이주엽 안전보건공단 기술사는 “산업안전보건법상 화재·폭발, 화학 설비 정비·보수 등 원청의 안전보건 조치 의무가 22개 장소에 한정돼 있어 하청업체 직원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모든 작업으로 확대하는 등 원청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은경 기자 chin1ch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