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불출마로 무주공산 … 충남지사 누가 뛰나

안희정(52) 충남지사가 3선 불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내년 6월 충남지사 선거가 일찌감치 달아오르는 분위기다.
 

안 지사 “3선 도전 않는다” 선언
여, 박수현·복기왕·양승조·나소열
야, 정진석·이명수·홍문표·김용필
조기 개막한 차기 충남지사 선거전

안 지사는 지난 18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6월까지 도정을 마무리하고 3선에는 도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차기 도지사 선거전이 조기에 시작될 전망이다.
 
민주당 소속 도지사 후보로는 박수현(53) 청와대 대변인과 복기왕(49) 아산시장,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인 양승조(58·천안병) 의원, 나소열(58) 청와대 지방분권비서관 등이 거론된다. 복기왕 시장은 지난 16일 아산 선문대 체육관에서 출판기념회를 열고 공식 행보에 나섰다. 박 대변인은 지난달 정무수석직을 제안받았으나 지방선거 출마를 이유로 고사했다. 청와대 참모로서 바쁜 일정에도 휴일에는 충남에 내려와 곳곳을 방문하는 등 충남지사 선거에 각별히 공을 들이고 있다.
 
자유한국당 후보로는 정진석(57·공주부여청양), 이명수(62·아산갑)·홍문표(70·홍성예산) 의원 등의 이름이 자천타천으로 오르내리고 있다. 다만 현역 의원이라는 점에서 실제 출마 여부는 미지수다. 국민의당에선 김용필(51) 충남도의원이 지난 11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지사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