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기, 대체휴일 확대 방침에 벌써 한숨 “최저임금 부담 큰데 쉬는 날까지 늘면 … ”

정부가 대체공휴일 확대, 근로자 휴가지원제 도입을 공식화하면서 경제계가 벙어리 냉가슴을 앓고 있다. 19일 대한상공회의소와 전국경제인연합회·중소기업중앙회 등 주요 경제단체들은 전날 정부의 ‘관광진흥 기본계획’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이들 대부분은 “근로자의 쉴 권리를 보장하고 삶의 질을 높이겠다는 데 반대할 명분이 없다”고 했다.
 

직원은 “휴일 늘면 당장 임금 줄어”
대기업선 “근무시간 집중도 높여야”

그러나 각론으로 들어가면 회의적인 목소리가 주를 이룬다. 가장 큰 문제는 ‘쉬는 날의 양극화’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내년에 당장 최저임금이 16.4% 오르고, 근로시간이 단축되는데 대체공휴일을 확대한다고 과연 현장에서 그게 지켜질지 의문”이라며 “대기업은 시스템이 잘 갖춰져 한 사람이 쉬면 대체 인력으로 돌아갈 수 있지만,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들은 그렇지 못하다”고 말했다. 실제 중기중앙회가 지난해 5월 6일 임시공휴일 시행을 앞두고 중소기업 350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불참하겠다’고 응답한 기업이 63%였다. 기업의 절반 이상은 ‘하루만 쉬어도 생산량과 매출액에 타격이 있다’고 답했다. 대기업이 납품기일을 사전에 조율해 주는 등 대책 없이는 공휴일을 챙기기 어렵다는 얘기다. 전자부품을 생산하는 한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A씨는 “휴가를 안 쓰면 돈으로 나오는데 휴가를 가면 당장 임금이 줄어든다”고 말했다.
 
대기업은 대기업대로 대체휴일을 늘리기 전에 근무 관행이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선·해운업계 임원 B씨는 “여전히 업무시간에 다른 일을 해도 용인되는 분위기가 많다”며 “휴일 확대와 더불어 근무 몰입도를 높이고 근무의 질을 향상시키는 노력과 규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