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산가능인구, 10년 뒤 218만명 줄어든다

저출산·고령화로 2026년까지 10년 동안 만 15~64세 생산가능인구가 218만3000명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감소 인원 중 87%가 20대 청년이다. 그렇다고 청년층의 고용 사정이 좋아지는 것도 아니다. 고령 인구가 은퇴를 미루면서 청년층의 고용시장 진출을 막아 청년 고용난은 상당 기간 지속할 전망이다. 고용노동부는 이런 내용의 ‘2016~2026 중장기 인력 수급 전망 및 시사점’을 19일 국무회의에서 보고했다.
 

고용부, 2026년 인력 수급 전망
60세 이상 인구 533만명 늘어나
고령자 은퇴 미뤄 청년고용은 악화

고교 졸업, 대학정원보다 7만명 적어
대학 구조조정, 교육 개편 불가피

[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이에 따르면 인력 공급 측면에서 15세 이상 전체 인구 중 일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은 2021년까지 122만8000명, 2026년까지 206만9000명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그러나 고용지표상 한창 일할 나이로 분류하는 15~64세의 생산가능인구는 2021년 46만3000명 줄더니 2026년엔 218만3000명(10년 누적)으로 감소 폭이 확 커진다.
 
60세 이상 인구 증가(533만 명)가 전체 인구 증가세를 이끌면서 일할 수 있는 인구 중 65세 이상 고령층의 비중이 두꺼워진다는 얘기다. 반면에 줄어드는 20대 청년 생산가능인구는 전체 감소 인원의 87%인 189만7000명에 달한다. 해가 거듭될수록 신규 인력난이 심각해진다는 뜻이다.
 
고용시장만 신규 인력난을 겪는 것은 아니다. 고교 졸업생 수가 2026년에 45만 명 선에 그칠 전망이다. 2016년에 비해 16만 명 감소한 수치다. 2016년 기준으로 대학 정원(52만 명)에도 미치지 못한다. 대학 구조조정을 비롯한 교육 체계의 개혁이 불가피한 셈이다.
 
생산가능인구가 주는 대신 일할 의사와 능력이 있는 15세 이상 경제활동인구는 10년간 201만 명 늘어난다. 그런데 15~64세의 경제활동인구는 30만2000명 증가하는 수준에 그친다. 65세 이상 고령층이 은퇴 시기를 연장하고 고용시장에 머무르려 한다는 얘기다. 이 때문에 청년의 고용시장 진출은 더 어려워진다.
 
한국고용정보원 황기돈 연구개발본부장은 “청년 인구가 10년간 급격한 감소세를 보여 일자리 경쟁은 완화될 수 있다”면서도 “한정된 일자리에 고령 인구의 지속적인 증가로 청년층의 고용 문제가 해소되려면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본처럼 인구 감소에 따른 청년 세대의 완전고용을 기대하는 건 고사하고, 청년실업난이 10년 이상 장기화할 수 있다는 얘기다.
 
[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실제로 인력 수요 측면에서 고용률은 10년 동안 1.4%포인트 증가해 61.9%에 그칠 전망이다. 그나마 2021년까지 1.4%포인트 증가하고, 2021년부터는 고령화로 증가 폭이 급격히 둔화해 2026년까지 0.1%포인트 오르는 데 그친다. 10년 동안 15세 이상 취업자는 190만 명 늘어난다. 물론 고령층을 중심으로 증가한 수치다.
 
산업별로는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업종에서 취업자 증가세가 뚜렷해지고, 나머지 부문에선 감소세를 보인다. 전자와 의료·정밀기기, 의료용 물질과 의약품에서 각각 2만4000~3만2000명 증가한다. 영상이나 방송통신, 정보서비스업도 1만2000명 늘고,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에서도 2만2000명 늘어난다.
 
반면에 조선업을 비롯한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은 4만1000명 줄고, 섬유·의복·가죽과 같은 소비재 산업에서도 1만2000~3만1000명 줄 전망이다.
 
인력 수급 측면에선 신규 인력 부족 현상이 심화할 전망이다. 부족 인원이 38만5000명에 달한다. 고졸 인력이 113만 명 부족하고, 대졸도 공학 계열 부족 현상이 나타나면서 10만1000명 초과 수요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에 전문대는 55만 명 초과 공급될 것으로 예측됐다. 기술혁신 속도가 가속화하면서 수요가 줄어들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고용부는 ▶중소기업 성장 기반 마련 ▶일·가정 양립 문화 정착 ▶고용시장에 여성 인력 흡수 ▶재취업 지원 확대 ▶대학의 산학협력과 연구기능 강화 ▶대학 구조조정 등 교육개혁 등을 대응책으로 제시했다. 
 
김기찬 고용노동선임기자 wol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