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만난 아베 “평창올림픽 성공하도록 최대한 협력”

강경화 장관(왼쪽)이 19일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강 장관은 아베 총리에게 ‘평창 겨울올림픽에 참석해 달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AP=연합뉴스]

강경화 장관(왼쪽)이 19일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강 장관은 아베 총리에게 ‘평창 겨울올림픽에 참석해 달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AP=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9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나 내년 2월 평창 올림픽에 참석해 달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외교장관 취임 후 첫 일본 방문
“올림픽 참석” 대통령 메시지 전달

고노 “위안부 합의 이행” 입장 반복
일 언론 “한국, 평창 고려 대응 미뤄”

취임 후 처음 일본을 방문한 강 장관은 아베 총리 예방 뒤 기자들과 만나 “평창 올림픽에 아베 총리가 참석해 주기를 바란다는 뜻이 담긴 (문재인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아베 총리는 “평창 올림픽이 성공할 수 있도록 일찍부터 최대한 협력하겠다”며 화답했다고 강 장관은 전했다.
 
강 장관은 지난달 방한한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공명당 대표를 통해 보낸 아베 총리의 친서에 대한 문 대통령의 구두 답변 메시지 형태로 “한·일 양국 관계의 중요성, 두 정상 간 이뤄진 긴밀한 소통을 기본으로 양국 관계를 미래 지향적으로 발전시키고 싶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또 27일 발표하는 위안부 합의 검증 태스크포스(TF) 결과와 관련, 고노 다로(河野太郎) 외상에게 진행 상황을 설명했다.
 
고노 외상은 회담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이 중요하다”는 기존 일본 정부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강 장관은 이날 일본 하네다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위안부 합의 검증 TF의 활동은 기본적으로 TF의 활동이다. 그것이 곧 정부의 입장으로 직결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위안부 합의 TF의 검증 결과와 정부 대응이 다를 수 있다는 의미다.
 
강 장관은 이어 “TF의 기본 목적에 대해 이미 일본 측에 설명해 준 바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지지통신은 평창 겨울올림픽을 앞두고 한국 정부가 위안부 관련 대응을 미룰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지지통신은 문 대통령의 대일정책 브레인인 외교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겨울올림픽을 앞두고 일본과 마찰을 일으키고 싶지 않을 것”이라며 “올림픽 전에 (한·일 위안부 합의에 관해) 정책적 결정을 내리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실질적인 양국 협력강화 방안에 초점이 맞춰졌다.
 
두 장관은 2018년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 20주년이 되는 것을 계기로 한·일 국장급 협의를 정례화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가 2015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시킨 나가사키현 하시마(端島·일명 군함도)에 정보센터를 설치하기로 한 후속 조치 등과 관련해서도 양국 간 실무협의를 해 나가기로 했다.
 
또 북핵 문제 평화적 해결이라는 공동 목표를 재확인하고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효과를 제고하는 데 있어 긴밀히 공조하는 한편 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자고 의견을 모았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