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현 유서, 출구 없는 괴로움 속 자책 반복 … 전형적 우울증 보여”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종현의 유서가 동료 가수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19일 공개됐다. 전문가들은 “전형적인 우울증 환자의 인지적 오류가 담긴 유서”라고 분석했다. 자칫 우울증 환자의 모방 자살을 유발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전문가 “모방 자살 유발 우려” 지적
‘눈치채 주길 바랐지만 … ’표현
고통 이해받지 못해 답답함 호소

신의진 연세대 의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출구 없는 괴로움 속에서 혼자 뱅글뱅글 도는, 전형적인 우울증 환자의 인지적 오류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신 교수는 “스스로 좀 더 나은 상태로 올라가지 못하고 자책하는 대목이나, 생각을 바꿔 보면 어떻겠냐는 말에 ‘내가 못하겠는데 어떡해’라는 반응을 보인 부분이 그렇다”고 설명했다. 유서에는 ‘난 속에서부터 고장났다’ ‘난 나 때문에 아프다’ 등 자책하는 표현이 반복적으로 등장한다.
 
그는 또 유서에서 ‘눈치채 주길 바랐지만 아무도 몰랐다’ ‘이미 이야기했잖아. 혹시 흘려들은 거 아니야’ 등 고통을 이해받지 못해 답답함을 호소했다. 서천석 행복한아이연구소 소장은 “유서 내용으로 추측건대 ‘그 문제를 왜 그렇게 깊게 생각하느냐’ ‘남들도 다 이겨내지 않느냐’는 식의 이야기를 듣지 않았을까 싶다. 그런 말이 더 상처가 되고 자책하게 만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서 소장은 “팬들에게는 그의 죽음을 애도하는 게 꼭 거쳐야 하는 과정이다. 충분히 슬퍼할 수 있게 기다려 주는 게 좋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에 우울해하고 의욕이 없으며 삶에서 즐거움을 찾지 못한 경우가 아니라면 사건을 계기로 갑자기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팬 카페 등에는 소식이 전해진 후 자살 예방 핫라인이나 조심하자는 이야기가 올라왔다고 한다. 이런 성숙한 자세는 격려해줄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비슷한 마음의 병을 앓고 있는 사람에게는 유서가 위험한 자극이 될 수도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신 교수는 “만약 유서를 보면서 ‘내 마음도 이런데…’라고 강하게 공감이 되면 정신과 전문의를 찾아가 원인이 뭔지 진단을 받아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약물에 대해 거부감이 큰 사회 분위기도 우울증 치료를 어렵게 하는 장애물로 지적된다. 홍창형 중앙자살예방센터장 겸 아주대병원 교수는 “항우울제는 중독이나 내성이 생기는 향정신성의약품이 아닌데도 한국은 약을 먹는 데 거부감이 크다. 우리나라 항우울제 소비량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의 3분의 1 수준, 칠레 다음으로 적다”고 말했다. 홍 교수는 또 “우울증 치료에 1달러를 투자하면 사회경제적 비용 4달러를 벌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이번 사건에서 보듯 우울증이 자살로 이어질 수 있음에 경각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이현 기자 lee.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