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암호화폐 거래소 ‘유빗’, 해킹 손실로 결국 파산

암호화폐(일명 가상화폐) 거래소 ‘유빗’이 해킹으로 손실을 보고 파산 절차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홈페이지 공지에 따르면 유빗은 이날 오전 4시35분쯤 해킹 피해를 당해 암호화폐 출금 지갑에 손실을 봤다. 손실액은 전체 자산의 17%다. 이날 오후 2시를 기준으로 모든 암호화폐와 현금 입출금을 정지했다.
 
유빗 측은 “가입한 사이버 종합보험(30억원)과 회사 운영권 매각 등으로 고객들의 손실액은 17%보다 적을 것”이라며 “손실액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빗은 지난 4월 해킹으로 55억원 상당(시세)의 비트코인을 도난당해 투자자들이 손실을 봤던 ‘야피존’이 이름을 바꾼 곳이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암호화폐는 금융업이 아니기 때문에 금융위원회나 금감원의 관할 사항이 아니다”며 “일반 회사와 같은 방식으로 파산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손실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다”고 덧붙였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