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 기업] '평창 ICT올림픽 체험관'으로 첨단서비스 제공

내년 2월 개최되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첨단 ICT(정보통신기술) 올림픽’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평창올림픽을 역대 최고의 첨단 ICT올림픽으로 실현할 계획이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평창동계올림픽에 앞서 인공지능(AI), 즐거운 가상현실(VR) 등 우리나라 ICT 우수성을 체험할 수 있는 체험관을 마련했다. [사진 한국정보화진흥원]

한국정보화진흥원은 평창동계올림픽에 앞서 인공지능(AI), 즐거운 가상현실(VR) 등 우리나라 ICT 우수성을 체험할 수 있는 체험관을 마련했다. [사진 한국정보화진흥원]

 

한국정보화진흥원

특히 4차 산업혁명 기반기술과 관람객 체감도가 높은 기술을 전략적으로 선정했다. 세계 최초 5세대(5G) 이동통신, 편리한 사물인터넷(IoT), 감동의 초고화질(UHD), 똑똑한 인공지능(AI), 즐거운 가상현실(VR) 등 5대 ICT기술을 기반으로 한 첨단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경기가 개최되는 베뉴 지역(대회운영 공식장소)이나 인근 관광지를 대상으로 구현되는 첨단서비스를 통해 관람객은 언제 어디서나 보고 참여하며 실감할 수 있는 초연결·초실감 올림픽을 경험할 수 있게 준비한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우리나라 ICT 우수성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평창올림픽에서 제공되는 5대 첨단 ICT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평창 ICT올림픽 체험관’을 올림픽 플라자 내에 조성했다.
 
지난 11월 말 개관한 체험관에는 UWV(Ultra Wide Vision), 5G 실감미디어, 스마트밴드, AI 통번역 서비스, UHD 방송 및 스튜디오, 360VR, OLED 3D 등 다양한 서비스가 시연된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