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 기업] 농업인 생활양식 맞춘 농지연금 신상품 2종 판매 … 고령농가 등 가입요건 완화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에서 운영하는 농지은행은 농지연금 신상품 2종을 개발해 판매 중이다. 고령농가의 선택 폭을 넓히고 제도 개선을 통해 가입 진입장벽은 낮췄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에서 운영하는 농지은행은 농지연금 신상품 2종을 추가 개발해 판매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농지은행 전북 정읍 지사. [사진 한국농어촌공사]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에서 운영하는 농지은행은 농지연금 신상품 2종을 추가 개발해 판매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농지은행 전북 정읍 지사. [사진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

농지은행은 농촌의 고령화 심화에 따른 복지 수요의 증가 및 다양화된 고령 농업인의 생활양식에 따라 맞춤형 선택이 가능하도록 기존 상품(3종)에 이어 2종을 추가로 개발, 총 5종의 상품을 운영하게 됐다.
 
신상품은 목돈이 필요한 경우에 계약해지 없이 일정 범위(연금 지급 가능액의 30%)에서 인출이 가능한 ‘일시인출형’, 연금 지급 종료 후 경영 이양조건으로 연금을 더 많이 받는 ‘경영 이양형’이다.
 
종신형(생존하는 동안 매월 지급)과 기간형(5·10·15년 형), 전후후박형(가입 초기 10년 동안 더 많은 연금 수령) 등 3종의 기존 상품과 함께 운영해 고령농의 생애 설계를 위한 선택의 기회를 넓혔다.
 
그동안 가입을 희망했지만 담보 설정이나 연금 승계 등의 문제로 가입하기 어려웠던 고령농을 위해 농지연금 가입요건도 완화했다.
 
기존에는 금융권 등에 담보설정된 농지는 가입할 수 없었지만 이제 채권최고액이 농지 가격의 15%를 넘지 않으면 자유롭게 가입이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가입 당시 배우자가 65세 미만인 경우 가입 당사자가 사망하면 연금을 승계할 수 없었던 점도 가입 당시 배우자 연령이 60세 이상이면 남은 연금을 받을 수 있도록 개선했다.
 
한국농어촌공사는 고령 농업인의 노후 보장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동안 설문조사와 상담을 통해 고객의 의견을 수렴하고 보험 전문가와 함께 생애주기 상품을 설계·개발했다.
 
정승 사장은 “고령 농업인에게 적합한 상품을 개발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면서 “농어촌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통해 농어촌 장수시대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농지연금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농지은행 대표전화(1577-7770)나 홈페이지(www.fplove.or.kr) 및 가까운 지사를 방문해 확인할 수 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