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즈스토리] 농산물 제값 받기, 농가소득 증대 … 우리 농업 경쟁력 키운다

농협경제지주는 오늘(20일) 전국 토마토·마늘 주산지 농협 및 생산 농업인과 함께 농협중앙회 대강당에서 품목전국연합 출범식을 개최한다. ‘토마토 전국연합’과 ‘마늘 전국연합’ 출범을 통해 농산물 제값 받기를 실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 농협경제지주]

농협경제지주는 오늘(20일) 전국 토마토·마늘 주산지 농협 및 생산 농업인과 함께 농협중앙회 대강당에서 품목전국연합 출범식을 개최한다. ‘토마토 전국연합’과 ‘마늘 전국연합’ 출범을 통해 농산물 제값 받기를 실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 농협경제지주]

농협경제지주는 전국 토마토·마늘 주산지 농협 및 생산 농업인들과 함께 오늘(20일) 농협중앙회 대강당에서 품목전국연합 출범식을 개최한다. 품목전국연합의 첫 신호탄인 ‘토마토 전국연합’과 ‘마늘 전국연합’의 출범을 통해 ‘농산물 제값 받기’와 ‘농가소득 증대’라는 농업인들의 희망에 한 발 더 가까워질 것으로 기대된다.
 

농협경제지주
토마토·마늘 '품목전국연합'출범
전국 조직화 통해 시장지배력 확보
시도·군 사업단과 통합마케팅 계획
공급창구 일원화 하고, 수출도 추진

품목전국연합은 해당 품목을 재배하는 농가와 농협이 주체가 된다. 전국 단위 조직화·규모화로 생산부터 판매까지 일관된 사업체계를 이룬다. 시장지배력을 확보해 ‘농산물 제값 받기’와 ‘농가소득 안정’을 목적으로 하는 생산자연합조직이다.
 
품목전국연합을 조직하는 이유는 농업인이 힘들게 생산한 농산물이 시장에서 제값을 못 받기 때문이다. 20년 가까이 농가당 농업소득이 1000만원 언저리에 머물러 있는 것은 가격 결정 주도권을 갖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가격 교섭력이 떨어진 가장 큰 요인은 산지가 규모화·조직화 돼 있지 못한 탓이다. 개별 농가가 각개전투 식으로 사업을 추진하다 보니 농산물이 제값을 못 받는 것은 물론 생산조절·홍보 등이 취약했다. 이러한 악순환이 반복되니 농가 소득은 불안정할 수밖에 없었고 그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농협은 품목전국연합이라는 새로운 사업방식을 시도하게 됐다.
 
품목전국연합에 참가하는 농업인은 기획 생산을 통해 자율적으로 수급을 조절하고 매뉴얼에 의한 생산 단계를 최적화할 예정이다. 또한 농가가 앱을 이용해 체계적으로 생산 정보를 제공하고 자조금을 부담해 마케팅과 홍보에 활용하는 등 농협과 함께 품목전국연합의 생산자조직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품목전국연합 참여 농협은 산지유통센터를 통해 농산물 품질·안전성 관리부터 물류까지 상품화에 관련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무엇보다 우수 농산물을 생산하고 출하 약정·이행을 준수하는 공선출하회 육성을 강화해 품목전국연합의 기반을 다질 예정이다.
 
한편 전국연합사업단(농협경제지주)은 시도·시군별 연합사업단, 조공법인과 함께 통합마케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농산물 제값 받기와 농가소득 안정에 한 발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토마토는 지역농협 취급액이 전체 생산량 대비 50%를 차지하고 그 중 연합조직 취급액이 33%로써 비교적 농협 취급 비중이 높은 품목이다. 농협경제지주 관계자는 “마늘의 경우 깐마늘을 이용한 ‘본마늘’ 브랜드를 출시한 경험이 있어 이번에 농협이 출범시키는 품목전국연합이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농협은 품목전국연합의 조기정착을 위해 대형유통업체와 안성물류센터 등 거래처 공급창구를 일원화하고 수출, 가공원료 공급 등 신규거래처 개척을 통해 판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토마토는 내년 3월 중에 통합브랜드 K-토마토(가칭)를 론칭해 브랜드 주도력을 강화하고, 전국단위 통합마케팅으로 수급조절 및 시장교섭력 강화뿐만 아니라 수출창구 단일화로 수출 경쟁력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마늘은 농협계약재배사업 약정물량에 대해 협동마케팅(피마늘)과 본마늘(깐마늘)을 통해 전량 책임판매를 수행할 계획이다.
 
그동안 품목전국연합 출범을 위해 농협경제지주는 품목 주산지 농협과 재배농업인에 대한 사전 사업 설명회를 실시했다. 내년에는 품목연합부를 신설·운영할 계획이다.
 
김원석 농협경제지주 대표이사는 “새로 출범하는 품목전국연합을 통해 농협이 농업인과 함께 전국단위 조직화·규모화로 시장지배력을 확보하고, 농산물 가격 안정을 이뤄야 한다”면서 “통합마케팅을 통해 농산물 제값 받기를 구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