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항생제 내성균 '동일 감염원' 확인…병원감염 의혹 증폭

[앵커]

이대목동병원에서 숨진 신생아들 혈액에서 나온 세균은 항생제 내성을 가진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으로 확인됐습니다. 즉, 웬만한 항생제는 듣지 않는다는 것이죠. 보건당국은 조금 전 3명에게서 검출된 균의 유전자 염기서열이 같다, 즉 동일한 감염원에서 감염됐다고 확인했습니다. 이것으로 사인을 단정할 수는 없지만 병원 감염이 큰 영향을 끼친 것만은 분명해 보입니다. 보건 당국은 전국에 있는 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 대해 전수조사를 시작했습니다.

먼저 어환희 기자입니다.

[기자]

숨진 신생아들에게서 검출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은 건강한 성인의 장 내에서도 흔히 발견되는 장내 세균입니다.

하지만 생식기와 호흡기, 혈액에 감염될 경우 패혈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조산아, 저체중아 혹은 노인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항생제가 잘 듣지 않아 슈퍼박테리아에 준하는 세균으로 분류됩니다.

이 균은 주로 환자, 의료진, 의료기구 등 의료 관련 감염으로 전파됩니다.

실제 의료진의 손을 통한 감염 유행사례가 학계에 보고되기도 했습니다.

[김우주/고대병원 감염내과 : 유전자 염기서열이 동일하다면 뭔가 공통 오염원에서 시작되었을 것이다. 환경이든, 의료진이든, 수액이든, 시술기구든…]

결국 병원이 세균 관리를 제대로 못해 의료진이나 의료기구를 통해 감염됐을 가능성이 큽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정확한 감염 경로 및 감염원 파악을 위한 역학조사를 계속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 다른 병원에서도 이같은 병원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판단해 전국 모든 병원의 신생아 중환자실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질본 "숨진 3명, 세균감염 의심"…병원측에 쏠리는 눈"4명 모두 소장·대장 가스 팽창 발견" 국과수 1차 소견 [단독] "인큐베이터 옆에 바퀴벌레…" 부실 관리 증언숨진 신생아 부모 "3번 퇴원 권유받아…문제없었는데"경찰이 보건소에 사고 알려…이대목동병원 '거짓 해명'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