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그냥 사랑하는 사이' 소년-상남자 오가는 매력…'강두앓이 주의보'




깊어진 매력과 거친 남성미로 '인생캐' 탄생을 알린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가 업그레이드 심쿵 매력으로 여심을 저격한다.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연출 김진원, 극본 유보라,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 이하 '그사이') 측은 18일, 무심하지만 따뜻한 츤데레 매력으로 본격적인 '강두앓이' 에 시동을 건 이준호의 심쿵 장면을 미리 공개해 설렘 지수를 높이고 있다.

'그사이'는 첫 방송부터 가슴을 두드리는 짙은 감성의 진짜 멜로를 선보이며 설렘 지수를 제대로 올렸다. 쇼핑몰 붕괴 사고 이후 상처와 아픔을 묵묵히 견디며 살아가는 강두(이준호 분)와 문수(원진아 분)의 삶을 담담히 그려내면서 그 어디에서도 보지 못한 '그사이'만의 감성 온기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밑바닥 인생을 살아가는 뒷골목 청춘 강두 역을 맡은 이준호는 탄탄한 연기력 위에 더욱 깊어진 눈빛과 매력을 수놓으며 인생캐릭터의 탄생을 알렸다. 미친 세상을 향한 악에 받친 분노를 쓸쓸한 눈빛에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저릿하게 만든 이준호의 연기는 호평을 이끌어 냈다. 상처와 아픔 속에 쉽게 전하지 못하는 따뜻한 진심을 서툴게 표현하는 모습 역시 모성본능을 자극했다. 돌아가신 어머니를 향한 그리움과 동생 재영을 향한 끈끈한 가족애, 할멈(나문희 분)과의 나이를 초월해 나누는 우정까지 속 깊은 면모를 조금씩 드러내며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문수에게 점점 이끌리는 감정의 변화를 섬세하게 담아내면서 설렘을 자극했다.




강두와 문수의 인연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3회부터 한층 업그레이드 된 매력으로 여심을 뒤흔들 예정이다. '그사이' 제작진이 공개한 장면들은 앞서 보여줬던 거친 남성미와 상반되는 츤데레 매력으로 심장을 저격한다. 병원을 찾은 완진(박희본 분)를 안아 택시까지 데려다주며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돌아서는 뒷모습은 무심한 듯 다정한 츤데레 강두 표 꿀매너의 정석을 보여주는 장면. 이어 공사장에서 곤경에 빠진 문수를 구한 뒤 안전모와 겉옷까지 아낌없이 주는 다정남의 면모를 드러내는가 하면, 클럽 '마리앤'을 찾아온 문수를 거침없이 끌고 나가는 장면에서는 문수를 생각하는 강두의 마음을 엿볼 수 있다.

문수는 자꾸만 마주치는 강두를 점점 의식하고 있지만 삶의 방식이 너무 다르기에 거리감도 가지고 있었다. "현장에서는 서로 믿고 내 일 아니라도 도와줘야 한다"고 조언하는 문수에게 강두는 "사람만 믿고 허술하게 굴면 안 된다. 죽냐 사냐 하는 순간엔 지밖에 모르는 게 사람"이라며 냉정한 면모를 보여주는 듯했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차갑고 거칠게만 보였던 강두의 속 깊은 배려와 따뜻한 면모들이 드러나면서 두 사람의 거리감도 좁혀질 전망.

'그사이' 제작진은 "오늘 3회부터 거칠지만 따듯한 강두의 진짜 매력이 본격적으로 드러나고 강두와 문수의 관계도 한발 가까워진다"며 "이준호 특유의 매력과 물오른 연기력이 위태롭지만 단단한 남자 강두의 매력에 깊이감을 더하고 있다. 관계변화와 함께 원진아와의 연기 시너지도 몰입감을 높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쇼핑몰 붕괴 부지에 세워지는 바이오타운 건설을 매개로 강두와 문수, 주원과 유진까지 운명처럼 모이게 되면서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강두와 문수의 과거 인연이 어디까지 이어질지도 관심사. 서서히 스며들며 감성을 두드리는 진짜 멜로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그냥 사랑하는 사이' 3회는 오늘(18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 뉴스운영팀)

JTBC 핫클릭

'그냥 사랑하는 사이' 위기 빠진 원진아…손 내민 이준호'그사이' 이준호·원진아·이기우·강한나, '세상 어색' 회식 장면 포착'그냥 사랑하는 사이' 핫팩보다 뜨거운 열혈 촬영 비하인드 대방출'그냥 사랑하는 사이' 내공 탄탄 연기 고수들의 막강 존재감'그냥 사랑하는 사이' 첫방, 시청자 감성 자극 모먼트 5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