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신욱 2골' 신태용호, 7년7개월만에 한일전 승리...동아시안컵 우승

16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최종 3차전 한국 대 일본 경기. 김신욱이 머리로 동점골을 터뜨리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16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최종 3차전 한국 대 일본 경기. 김신욱이 머리로 동점골을 터뜨리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이 '숙적' 일본을 완파하며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2연패에 성공했다.
 
한국은 16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 이 대회 최종전에서 전반 세 골, 후반 한 골 등 네 골을 몰아친 끝에 4-1로 완승을 거뒀다. 앞선 중국전(2-2무)과 북한전(1-0승)을 1승1무로 통과한 한국은 일본을 잡고 2승1무, 승점 7점을 기록, 개최국 일본(6점)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2년 전 2015년 대회 우승에 이어 2연패다. 한국은 이번 대회 통산 4번째 우승에도 성공했다.
 
축구대표팀이 한일전에서 승리를 거둔 건 지난 2010년 5월 이후 날짜로는 7년 7개월, 경기수로는 6경기 만이다. 역대 전적에서도 한국은 41승(23무14패)째를 거두며 격차를 더욱 벌렸다.
16일 오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최종 3차전 한국 대 일본 경기. 한국의 정우영이 역전골을 넣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16일 오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최종 3차전 한국 대 일본 경기. 한국의 정우영이 역전골을 넣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한국이 일본을 상대로 네 골을 넣은 건 지난 1979년으로 거슬러올라간다. 동대문운동장에서 열린 한일정기전에서 4-1로 승리한 이후 38년 만이다. 한국은 할릴호지치 일본대표팀 감독에게 당한 완패의 빚도 갚았다. 한국은 지난 브라질월드컵에서 할릴호지치 감독이 이끌던 알제리에 2-4로 패해 굴욕을 당한 바 있다. 
 
한국은 전반 3분 만에 실점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수비 실책으로 페널티킥을 허용했고, 고바야시 유(가와사키 프론탈레)에게 실점했다. 골키퍼 조현우가 방향을 읽고 몸을 날렸지만 볼은 손끝을 살짝 벗어나 골망을 흔들었다.

 
홈팀 일본쪽으로 일방적으로 흐를 수도 있었던 상황이었지만, 전열을 정비하고 심기일전한 우리 선수들이 연속골을 터뜨려 승부를 뒤집었다. 전반 13분 장신 공격수 김신욱(전북)이 머리로 동점골을 넣었고, 전반 24분에는 프리킥 찬스에서 정우영(충칭 리판)이 정교한 무회전 킥으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전반 35분에 김신욱이 왼발로 한 골을 추가해 전반을 3-1로 앞선 채 마쳤다. 
16일 오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최종 3차전 한국 대 일본 경기. 김신욱이 득점 직후 세리머니를 선보이고 있다. 김신욱은 두 골을 터뜨려 일본전 완승을 이끌었다. [도쿄=연합뉴스]

16일 오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최종 3차전 한국 대 일본 경기. 김신욱이 득점 직후 세리머니를 선보이고 있다. 김신욱은 두 골을 터뜨려 일본전 완승을 이끌었다. [도쿄=연합뉴스]

 
한국은 후반 25분에 교체 투입된 염기훈이 프리킥 찬스에서 왼발로 직접 슈팅을 성공시켜 스코어를 세 골 차로 벌렸다. 네 번째 골을 성공시킨 직후 한국 선수들은 지난 2010년 일본 사이타마에서 열린 한일전에서 골을 넣은 박지성이 선보였던 '산책 세리머니'를 재현하며 완승을 자축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