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칭 교민들 만난 문 대통령 “한중 협력의 가교역할 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중국 충칭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재충칭-쓰촨 한국인 대표와 환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중국 충칭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재충칭-쓰촨 한국인 대표와 환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3박 4일간의 중국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충칭시 교민들과 만나 “이제 어려운 시기는 지나가는 것 같다”며 “한중 협력의 가교로서 많은 역할 해주시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재충칭-쓰촨 한국인 대표들과의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그동안 사드 여파 때문에 우리 기업들과 교민 여러분들께서 어려움 많이 겪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월 말 양국 간 협의를 통해서 모든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정상적인 발전 궤도로 회복시키고자, 회복시켜나가기로 그렇게 합의를 했고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서 그 합의를 다시 한번 재확인했다”며 “앞으로 그런 외부 요인에 흔들리지 않는 성숙하고 견고한 한중관계 구축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교민 여러분들과 중국 진출 기업들이 중국과 교류협력을 좀 안정적으로 추진해나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생각한다. 한중 FTA 서비스 및 투자 관련 후속 협상을 조속히 개선하기로 그렇게 합의했고 이번에 또 역대 최대규모 경제사절단을 동원해서 한중 양국 기업 간 협력을 다시 본격화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교민 여러분들의 안전을 위한 지원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우리 정부는 지진뿐 아니라 여러 위험 상황에 대해서 우리 국민 생명의 안전을 지키고자 365일 24시간 가동되는 해외 안전 지진센터 설치를 준비하고 있다. 지난번 발리에 전세기 보냈던 것처럼 우리 국민과 해외에 계신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자녀 교육문제도 관심들이 많으실 텐데 우리 자녀들이 민족의 정체성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우리 말과 글, 역사 교육을 더 체계적으로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그간 한인회를 중심으로 재외국민 권익과 안전 보호를 위해 애써주신 것에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우리 교민들의 화합과 협력에 앞장서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