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친딸과 평범남의 러브스토리” 中포털 메인 장식한 文대통령 부부

지난 15일 중국 대형 포털사이트 소후 닷컴 메인 화면에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러브스토리 기사가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 부부의 첫만남부터 결혼, 대통령 당선 까지의 이야기가 25장의 사진과 함께 소개됐다. 소후 닷컴 지난 15일 메인 화면(좌)과 문재인 대통령 부부 결혼 식사진(우) [소후 닷컴 캡처]

지난 15일 중국 대형 포털사이트 소후 닷컴 메인 화면에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러브스토리 기사가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 부부의 첫만남부터 결혼, 대통령 당선 까지의 이야기가 25장의 사진과 함께 소개됐다. 소후 닷컴 지난 15일 메인 화면(좌)과 문재인 대통령 부부 결혼 식사진(우) [소후 닷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에 현지 언론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중국 대형 포털사이트가 문재인 부부의 '러브 스토리'를 메인으로 다뤄 눈길을 끌었다.  
 
지난 15일 중국 대형 포털 사이트인 '소후 닷컴' 메인 화면에 '엄친딸이 평범남과 결혼하다. 한국 드라마 같은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러브스토리'라는 제목의 기사가 올라왔다.
 
매체는 김정숙 여사를 잘나가는 엄마 친구 딸이라는 의미의 '엄친딸'에, 문 대통령을 이성에게 별 관심이 없는 남성이란 의미의 '평범남(초식남)'에 빗대어 소개했다. 
 
25장의 사진과 함께 올라온 기사에는 문 대통령 부부의 첫 만남부터 결혼, 대통령에 당선되기까지의 이야기가 담겼다.  
지난 15일 중국 대형 포털사이트 소후 닷컴 메인 화면에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러브스토리 기사가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 부부의 첫만남부터 결혼, 대통령 당선 까지의 이야기가 25장의 사진과 함께 소개됐다. [소후 닷컴 캡처]

지난 15일 중국 대형 포털사이트 소후 닷컴 메인 화면에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러브스토리 기사가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 부부의 첫만남부터 결혼, 대통령 당선 까지의 이야기가 25장의 사진과 함께 소개됐다. [소후 닷컴 캡처]

 
매체는 문 대통령 부부가 대학 시절 소개팅으로 만났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과거 김정숙 여사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전한 “선배가 '알랭 드롱' 닮은 사람을 소개해줬는데 문재인 대통령이었다”는 말과 함께 문 대통령과 배우 알랭 드롱 사진을 비교했다.  
 
특히 매체는 김정숙 여사의 활발하고, 시원한 성격을 강조하며 말수가 적은 문 대통령과의 연애를 이끌었다고 소개했다.  
 
매체는 “문 대통령이 군사 정권에 맞서다가 퇴학당하고, 징역 8개월을 사는 동안 김정숙 여사가 그의 곁을 지켰다”면서 김정숙 여사가 7년간의 연애 끝에 먼저 프러포즈한 사연도 언급했다.  
 
지난 15일 중국 대형 포털사이트 소후 닷컴 메인 화면에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러브스토리 기사가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 부부의 첫만남부터 결혼, 대통령 당선 까지의 이야기가 25장의 사진과 함께 소개됐다. [소후 닷컴 캡처]

지난 15일 중국 대형 포털사이트 소후 닷컴 메인 화면에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러브스토리 기사가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 부부의 첫만남부터 결혼, 대통령 당선 까지의 이야기가 25장의 사진과 함께 소개됐다. [소후 닷컴 캡처]

기사에는 “너나랑 결혼할 거야, 말 거야? 빨리 대답해”라는 김 여사의 질문에 문 대통령이 반나절 만에 “알았어”라고 답했다는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이 밖에도 문 대통령이 정계에 입문하기 전까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가난한 이들을 돕는 변호사로 활동했고, 노무현 정부 당시 2년 간 비서관으로 재직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이 세상을 떠나고, 대선에 낙마하는 힘든 시간도 있었지만, 그때마다 김정숙 여사가 곁에서 그를 지켰다고 설명했다.  
 
지난 15일 중국 대형 포털사이트 소후 닷컴 메인 화면에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러브스토리 기사가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 부부의 첫만남부터 결혼, 대통령 당선 까지의 이야기가 25장의 사진과 함께 소개됐다. [소후 닷컴 캡처]

지난 15일 중국 대형 포털사이트 소후 닷컴 메인 화면에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러브스토리 기사가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 부부의 첫만남부터 결혼, 대통령 당선 까지의 이야기가 25장의 사진과 함께 소개됐다. [소후 닷컴 캡처]

이후 대선 기간 김정숙 여사 종종 이미지를 무시하고 노래를 불러 ‘행복한 여사’라는 별명이 붙었고, 대통령 당선 후에도 여전히 문 대통령을 지지하고, 도우며 함께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젊은 층이 많이 이용하는 포털 사이트에 문 대통령 부부의 러브스토리가 올라오며 중국 네티즌의 관심도 높아졌다. 중국 네티즌들은 기사 댓글을 통해 “이것이 진정한 인생의 동반자”, “화면 속 두 부부의 미소가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16일 중국 국빈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충칭시를 방문했다. 전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와 한·중 제3국 공동 진출 산업협력 포럼 참석 등의 일정을 마치고 이날 밤늦게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