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미모의 여성 사진 담긴 입사지원서 빗썸 직원에 보내 해킹”

이력서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오른쪽은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창구 모습[사진 뉴스1, 연합뉴스]

이력서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오른쪽은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창구 모습[사진 뉴스1, 연합뉴스]

북한이 최근 미모의 전문직 여성을 가장해 빗썸과 같은 암호화폐 거래소 직원에게 입사지원서와 이력서를 악성 코드와 함께 보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e메일에 첨부된 파일은 이를 열어 본 직원의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감염시킨다.

 
 16일 조선일보는 국가정보원이 지난 6월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에서 이용자 3만6000여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건, 4월 야피존(유빗) 해킹 사건, 9월 코인이즈 해킹 사건 등이 모두 암호화폐거래소 직원이 입사지원서를 열자 컴퓨터가 악성코드에 감염돼 벌어진 일이라고 파악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암호화폐 거래소 직원의 페이스북에 미모의 여성 프로필을 올린 뒤 빗썸과 같은 암호화폐 거래소 관계자와 친구를 맺고 메신저로 대화를 나누면서 각종 정보를 빼내거나 파일을 보내 감염시키는 방식도 있다. 피해자들은 국정원에 “여성의 말투가 다소 부자연스러웠으며, 과도한 회사 정보를 요구했다”고 증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은 북한과 연계돼 있다는 의혹을 받아온 해킹그룹 ‘래저러스’(Lazarus)가 사용한 악성코드가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해킹에 쓰인 악성코드와 동일하다는 점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정찰총국이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진 해커집단 래저러스는 2014년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 지난해 2월 방글라데시 중앙은행을 비롯한 세계 금융체계를 공격한 것으로 미 정보당국은 보고 있다. 최근 지구촌을 강타한 랜섬웨어 ‘워너크라이’의 배후도 북한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현재 빗썸의 회원정보 유출 사건은 서울중앙지검이 수사하고 있으며, 코인이즈 등의 가상화폐 탈취 사건은 경찰이 수사 중이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