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2019년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곧 건국 100주년”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충칭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찾아 김자동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사업회장 등 후손들과 간담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충칭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찾아 김자동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사업회장 등 후손들과 간담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우리는 임시정부 수립을 대한민국 건국으로 본다”며 “그래서 2019년은 3·1 운동 100주년이면서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고, 그것은 곧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이 된다”고 말했다.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충칭에 있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 유적지를 방문해 독립유공자 후손들과의 간담회에서 “임시정부는 대한민국의 뿌리이자 대한민국의 법통이다. 대한민국 헌법에 대한민국이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고 명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중국 충칭시 대한민국 임시 정부청사를 방문해 방을 둘러보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중국 충칭시 대한민국 임시 정부청사를 방문해 방을 둘러보고 있다.[연합뉴스]

 
 이는 임시정부 수립일이 대한민국 건국일로 해야 한다며 건국절 논란에 쐐기를 박았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월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해이며, 내년 8·15는 정부 수립 70주년”이라고 했고, 지난 6일 7대 종단 지도자 청와대 초청 오찬에서도 “2019년이 임시정부 100년·건국 100년이기 때문에 뜻깊은 행사로 준비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중국 충칭시 연화지에 위치한 대한민국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해 건물을 둘러보고, 독립유공자 후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중국 충칭시 연화지에 위치한 대한민국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해 건물을 둘러보고, 독립유공자 후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에서 “건국 100주년이 되도록 우리가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제대로 기념하고 기리지 못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하고 “그래서 100주년 기간에 국내에서도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을 건립하려고 한다. 부지는 마련돼 있어 정부가 모든 힘을 다해 조기에 기념관이 지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중국 각지에 흩어진 과거 우리 독립운동 사적지도 제대로 보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진핑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도 그 부분을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중국 충칭시 대한민국 임시 정부청사를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중국 충칭시 대한민국 임시 정부청사를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임시정부 청사는 다행스럽게 충칭시의 지원 덕분에 잘 보존돼 노력해 주신 충칭시와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도 “아직 광복군 총사령부는 복원되지 못했다. 복원하기로 양국 정부 간 합의한 바가 있었는데, 그간 양국 관계가 좀 주춤하면서 제대로 진행이 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부분도 시 주석과 정상회담 때 다시 한 번 지적하고 말씀드렸고, 시 주석도 (그러자고) 했다”며 “총사령부 건물도 이른 시일 내에 복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전 중국 충칭시 대한민국 임시 정부청사를 방문해 역사전시실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전 중국 충칭시 대한민국 임시 정부청사를 방문해 역사전시실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여기 와서 보니 우리 선열들이 중국 각지를 떠돌면서 항일 독립운동에 바쳤던 피와 눈물, 혼과 숨결을 잘 느낄 수 있었다”며 “선열들의 강인한 독립의지가 있었기에 대한민국이 광복을 맞이할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