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현대차 충칭공장 방문…한·중 근로자 격려



한·중 경제 협력의 현장 알리는 의미



【충칭(중국)=뉴시스】 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베이징현대차 충칭공장을 방문해 현지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충칭에 진출한 10개 협력사들과 간담회를 개최한다. 문 대통령은 중국 순방 마지막 일정인 현대차 공장 방문을 마치고 이날 밤 귀국길에 오른다.



문 대통령의 충칭공장 방문은 중국 중서부 자동차시장 선점을 위한 우리 기업들의 노고를 격려하면서 한·중 상생협력의 현장을 중국 내에 홍보하는 의미가 있다.



문 대통령은 공장 시찰을 하면서 의장라인에서 근무하는 현지 근로자들을 직접 격려하고, 중국인 근로자들의 노고와 헌신에 감사를 표할 예정이다.



현지 협력사 간담회에서는 그간 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중국 서부시장 개척을 위해 현지 진출 결정을 내린 협력업체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할 전망이다.



충칭은 중국 최대의 자동차 생산기지다. 2015년 기준 중국 내 자동차생산 2400만대 중 충칭 지역에서만 300만대가 생산됐다.



베이징현대차는 현대자동차가 중국 진출을 위해 베이징자동차(北京汽车)와 세운 합작법인이다. 충칭공장 총 직원 850명 가운데 현지 채용 인원은 835명으로 한·중 경제협력의 가교 역할도 하고 있다.



충칭공장은 총 투자비 1조원, 연간 30만 생산능력의 최신 공장이기도 하다. 지난 8월 30일부터 소형 신차 '첸쉰 루이나(全新瑞纳)' 양산을 시작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kyustar@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