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기자폭행 아수라장 현장서 탁현민, '슥~' 깜짝등장

[YTN 영상 캡처]

[YTN 영상 캡처]

14일 중국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취재를 위해 현지에 동행한 한국 사진기자가 중국 측 경호 관계자들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해 논란인 가운데,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이 당시 현장 곁을 지나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현장에서 전해진 영상에 따르면 탁 행정관은 어두운색 점퍼를 입고, 정장 차림으로 현장 옆을 지나치는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다. 한국 기자에 대한 중국 측 경호 관계자들의 집단 폭행이 발생하자, 기자들뿐만 아니라 청와대 관계자들도 현장에 달려들어 아수라장이 된 이후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탁 선임행정관은 의전비서관실 소속이기 때문에 그 행사장에 있었던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폭행을 수수방관한 게 아니라 현장 상황을 파악해 보고하는 등 나름의 조치를 수행했다”고 밝혔다 
 
[YTN 영상 캡처]

[YTN 영상 캡처]

 
당시 한국 기자들은 문 대통령을 취재 중이었다. 문 대통령은 행사장에서 연설과 타징 행사를 마친 뒤 식장에서 나와 중앙복도로 이동했고, 사진기자들은 문 대통령을 따라 나오려고 했다. 그러나 중국 측 경호 관계자들은 이유 없이 한국 기자들을 제지했다. 이에 한국일보 사진기자가 항의하자 중국 경호 관계자들은 그의 멱살을 잡고 뒤로 강하게 넘어뜨렸다. 이후 발길질 등 폭행이 이어졌다.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자 현장에 있던 한국 기자들은 영어로 "스톱, 스톱, 스톱", "돈 터치 마이바디, 돈 터치 카메라"라고 소리치는 등 당황해했다. 중국 측 관계자로 추정되는 인물은 현장을 촬영 중인 기자들의 카메라 렌즈를 손바닥으로 가리는 모습도 찍혔다.
 
한편 사건 이후 외교부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왕이 중국 외교부장에게 폭행 사건에 대한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이에 왕이 부장은 사건의 심각성에 공감을 표했다. 현지에서 집단 폭행을 당한 청와대 출입 사진기자 두 명은 전날 오후 대한항공 편으로 귀국해 바로 병원으로 이동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