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닐봉지 2장 썼다고 절도범 몰린 알바생 ‘무혐의’ 결론

 자신이 일하는 편의점에서 물건을 산 뒤 무심코 비닐봉지를 사용했다가 점주로부터 절도 신고를 당한 아르바이트생에 대해 경찰이 무혐의로 결론 내렸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청주 상당경찰서는 16일 A(19ㆍ여)양의 절도 혐의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내사 종결했다고 밝혔다. “피해 금액이 40원으로 경미하고 불법으로 취득하려고 한 의사가 없는 것으로 판단됐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10일 112에 A양을 절도범으로 신고한 편의점주는 “A양이 비닐봉지 50장(1000원 상당)을 훔쳤다”고 주장했지만, 경찰 조사 결과 A양이 사용한 비닐봉지는 2장뿐이었다.
 
A양이 지난 9일 편의점주와 나눈 휴대전화 메시지. [중앙포토]

A양이 지난 9일 편의점주와 나눈 휴대전화 메시지. [중앙포토]

관련기사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A양은 지난 4일 오후 11시 50분께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마친 뒤 간식으로 먹을 과자를 집어 계산한 뒤 판매대에 있는 비닐봉지 2장을 사용했다. A양은 “물건을 사고 무심코 비닐봉지 썼으며 훔칠 의도는 없었다”고 진술했다.
 
편의점주는 경찰에서 “계약 기간을 모두 채우지 않고 그만둔다는 말에 화가 나서 비닐봉지를 훔쳤다고 신고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은 지난 9일 임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것을 두고 “최저임금을 계산해달라”고 요구하다 편의점주와 다퉜다. 점주는 이튿날 A양을 비닐봉지 절도 혐의로 신고했다.
 
비정규직 없는 충북만들기 운동본부는 편의점주가 아르바이트생에게 ‘보복성 신고’를 한 것에 반발, 오는 18일 오전 11시 A양이 일했던 편의점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점주의 사과를 요구할 계획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