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인, 평창 많이 가게 할 것”

문재인 대통령(左), 리커창 총리(右)

문재인 대통령(左), 리커창 총리(右)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만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THAAD)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분야가 많다”며 “사드로 인해 위축된 기업과 경제 분야가 조속히 회복될 수 있도록 리 총리께서 적극 독려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중단된 양국의 경제·무역 부처 간 채널 재가동을 요청했다.
 

리커창, 문 대통령 제안에 화답
“한·중 경제부처 채널도 재가동”

이에 대해 리 총리는 “경제·무역 부처 간 소통 채널이 정지된 상태임을 잘 알고 있다”며 “향후 채널을 재가동하고 소통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특히 “그동안 중단됐던 양국 간 협력사업이 재가동될 수 있을 것”이라며 “경제·무역·에너지·보건 등에서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는데 보다 중요한 것은 후속 사업의 충실한 이행으로, 많은 성과를 거두길 바란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이어 “(사드 관련) 일부 한국 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다”며 “중·한 관계가 발전하면 한국 기업은 많은 혜택을 얻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리 총리에게 “2018년과 2022년을 양국의 상호 방문의 해로 지정하자”는 제안도 했다. 각각 평창과 베이징에서 겨울올림픽이 열리는 해다. 이에 대해 리 총리는 “진지하게 검토하겠다”며 “한국의 겨울올림픽 조직 경험을 중국이 배울 것이며 이 기간 중 많은 중국인이 한국을 방문해 경기를 관람하고 관광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베이징=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