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사다망·고목사회'···직장인 대변한 올해의 사자성어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1372명, 구직자 389명을 대상으로 올해의 사자성어를 설문조사했다. [사진 인크루트]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1372명, 구직자 389명을 대상으로 올해의 사자성어를 설문조사했다. [사진 인크루트]

직장인과 취준생들에게 2017년은 어떤 해였을까. 의미를 ‘사자성어’로 표현한다면 무엇으로 설명할 수 있을까.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최근 직장인 1372명, 구직자 389명을 대상으로 ‘올 한해 자신의 상태를 가장 잘 표현한 사자성어’를 묻는 이색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우선 직장인들은 ‘다사다망’(多事多忙·13.5%)을 1위로 꼽았다. 다사다망은 ‘눈코 뜰 새 없이 바빴다’는 뜻으로 과중한 업무로 지친 직장인들의 고충을 드러내는 단어다.  
 
2위는 근소한 차이로 ‘각자도생’(各自圖生·13.4%)이 차지했다. ‘제각각 살길을 도모한다’는 뜻이다.  
 
조선 시대 대기근과 전쟁 등으로 어려운 상황에 부닥쳤을 때 백성들이 스스로 알아서 살아남아야 한다는 절박함에서 유래한 말이다.
 
3위는 ‘고목사회’(枯木死灰·13.1%)가 올랐다. ‘말라 죽은 나무와 불이 꺼진 재’라는 뜻으로 ‘형상은 고목과 같고, 마음은 불이 꺼진 재 같아서 기가 없고, 용기가 없다’는 의미다. 직장인들의 무기력한 상태를 은유한다.
 
구직자들의 형편을 가장 잘 대변한 사자성어는 ‘고목사회’(20.1%)가 꼽혔다. 갈수록 심화하는 취업난 속에서 의욕을 잃어가고 있는 취준생들의 안타까운 현실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걱정이 많아 잠을 이루지 못한다는 ‘전전반측’(輾轉反側·10.9%)이 2위에, 수중에 가진 돈이 하나도 없다는 뜻의 ‘수무푼전’(手無-錢·12.9%)과 ‘다사다망’이 공동 3위에 올랐다.
 
응답자들은 또 올해를 대표할 재미있는 이색 사자성어를 물은 결과 직장인과 구직자 모두 ‘촛불민심’을 1위로 꼽았다.
 
이 밖에 ‘문대통령’, ‘탄핵가결’, ‘수능연기’, ‘포항지진’ 등도 상위에 올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