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동성애 반대’ 단체 입김에 여가부, ‘성평등’→‘양성평등’ 용어수정

지난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여성가족부 성평등 정책 규탄 국민대회'가 열려 동성애 동성혼 개헌반대 국민연합 회원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지난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여성가족부 성평등 정책 규탄 국민대회'가 열려 동성애 동성혼 개헌반대 국민연합 회원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여성가족부가 사업계획에서 기재된 ‘성평등’ 용어를 ‘양성평등’으로 수정하기로 했다. ‘남성’과 ‘여성’ 이외 다른 ‘성’(性) 정체성을 인정하지 않는 일부 단체의 입김이 작용한 탓이다.
 
15일 여가부는 향후 5년간 시행 예정인 ‘제2차 양성평등 기본계획’을 수립하면서 사용했던 ‘성평등’ 용어를 사용했다가 동성애를 반대하는 일부 보수교단의 반발로 이를 수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여가부 관계자는 “2차 양성평등 정책 기본계획‘에 ’성평등‘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려 했지만, 동성애 반대 단체 등에서 강하게 반대함에 따라 이를 수정하기로 했다”며 “양성평등기본법에 맞춰 이 용어를 전반적으로 손 볼 예정”이라고 전했다.
 
보수 개신교계와 동성애 반대 단체들은 그동안 “‘성평등’이라는 용어는 동성애를 포함해 다양한 성 정체성 간의 평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동성애·동성혼을 합법화하려는 의도가 있다”며 이 용어 사용을 반대해왔다.
 
하지만 여가부는 “이 용어를 아예 쓰지 않기로 한 것은 아니다”며 “(용어만 수정될 뿐) 계획의 내용에도 변함이 없다”고 해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