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평창 롱패딩 팝니다” 허위 매물로 사기행각 벌인 대학생 입건

시중 품귀 현상을 빚은 '평창 롱패딩'을 판매한다는 허위 글을 올려놓고 사기 행각을 벌인 대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과 기사 내용은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임현동 기자

시중 품귀 현상을 빚은 '평창 롱패딩'을 판매한다는 허위 글을 올려놓고 사기 행각을 벌인 대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과 기사 내용은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임현동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특수를 누렸던 ‘구스다운 롱패딩’, 일명 ‘평창 롱패딩’을 판다며 사기행각을 벌인 대학생이 검거됐다.
 
15일 대전 동부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씨(20)를 붙잡아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9월 29일부터 이달 4일까지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평창 롱패딩 등의 물건을 판다고 속여 31명에 74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최근 평창 롱패딩의 인기로 시중에 품귀 현상을 빚자 인터넷에서 다른 사람이 올린 상품과 영수증을 내려받아 자신이 직접 구매한 것처럼 속였다.
 
또 A씨는 시중가인 14만9000원보다 5만1000원 비싼 20만원에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경찰에 접수되지 않은 피해내역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