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찬오 셰프, 마약 밀수입·흡입 혐의로 체포

[사진 JTBC]

[사진 JTBC]

유명 요리사 이찬오(33)씨가 대마류 마약을 흡입한 혐의로 체포돼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15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 따르면 지난 10월 마약류인 ‘해시시’ 밀수입하고 복용한 혐의로 이씨를 14일 체포했다고 밝혔다. 당시 이찬오가 들여온 마약은 헤시시다. 대마초를 기름 형태로 만들어 일반 대마초보다 환각성이 더 강한 마약이다.
지난 10월 해시시를 들고 들어오다 들킨 이찬오 셰프는 당시 해당 마약이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혐의를 부인했지만 소변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에 이찬오 셰프는 수차례 흡입한 혐의는 인정했지만, 밀수입한 혐의는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이찬오 셰프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 관계자는 “전반적으로 맞다. 긴급체포는 아니고 적법하게 영장 받아 체포한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찬오 셰프는 최근 정통 프렌치 비스트로 마누테라스에 이어 2번째 프렌치 레스토랑 샤누를 오픈했다. 지난 2016년 방송인 김새롬과 이혼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