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폐소생술’로 심정지로 쓰러진 사람 살린 해병대

해병대 군수단은 기동군수대대 윤청귀 상사가 지난 10월 심정지로 위독한 시민을 발견하고 심폐소생술로 목숨을 살렸다고 15일 밝혔다. [사진 해병대 군수단 제공]

해병대 군수단은 기동군수대대 윤청귀 상사가 지난 10월 심정지로 위독한 시민을 발견하고 심폐소생술로 목숨을 살렸다고 15일 밝혔다. [사진 해병대 군수단 제공]

 
해병대 간부가 심정지가 온 위독한 시민을 심폐소생술로 살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5일 해병대 군수단에 따르면 기동군수대대 윤청귀 상사가 지난 10월 28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한 사찰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40대 남성에게 응급처치를 했다.
 
윤 상사가 발견했을 당시 40대 남성은 이미 심정지 상태로 맥박과 호흡이 없었다.  
 
윤 상사는 곧바로 기도를 확보하고 인공호흡과 흉부 압박을 반복했고 남성은 10여분 뒤 호흡을 되찾고 서서히 의식을 회복했다.
 
40대 남성은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1개월여만인 이달 초 퇴원했다.
 
윤 상사의 활약은 한 시민이 국민신문고에 목격담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포항 남부소방서는 응급환자를 심폐소생술로 살린 시민에게 주는 ‘하트 세이버 상’을 윤 상사에게 주기로 했다.
 
윤 상사는 “부대에서 받은 응급처치 교육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