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韓 독자제재안, 용납못할 도발…값비싼 대가 치를 것” 엄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사진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사진 연합뉴스]

 
북한 대남기구인 ‘민족화해협의회’가 최근 우리 정부가 발표한 대북 추가 독자제재 조치에 대해 강력 비난하며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15일 북한 민화협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온 겨레가 극도로 악화된 북남관계가 하루빨리 개선되고 조선반도 정세가 완화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는 때에 ‘대북독자제재안’ 발표 놀음을 벌여놓고 있다”며 “(이는) 우리에 대한 또 하나의 용납 못 할 정치적 도발이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바라는 내외의 기대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얼마 전 트럼프의 남조선 행각을 앞두고 독자제재를 상전에게 선물 했다면 이번에는 당국자의 중국 행각을 앞두고 베이징에 추가 독자제재를 ‘상납’하는 얼빠진 짓을 저지른 것”이라며 “동족에 대한 제재를 대국들에 바치는 ‘조공’처럼 여기는 식민지 노예들의 가련하고 비굴한 추태에 경멸을 금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남측의) 제재 놓음은 썩은 그물로 용용한 대하를 막겠다는 것과 같이 미련하고, 아둔하고, 어리석은 추태”라며 “우리의 위업, 우리의 제도에 도전하는 무리에 대한 우리의 계산법은 엄정하며 무자비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어리석은 제재·압박 놀음은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이미 저지른 죄악에 대해 골백번 사죄해도 모자랄 판에 새로운 죄악을 덧쌓고 있는 괴뢰 당국은 제재 망동이 초래할 후과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화성-15형’ 발사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지난 11일 북한 금융기관 및 선박회사 등 20개 단체와 북한 인사 12명을 독자제재 대상으로 추가하고 관보에 게재했다.
 
당시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제재안에 대해 “해당 단체와 개인들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을 위한 자금조달 또는 제재대상 품목 불법거래 등에 관여했다”며 “이번 조치를 통해 북한의 불법자금원을 차단하고, 해당 단체, 개인과의 거래 위험성을 국내·국제사회에 환기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