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음 떠난 직장 동료가 보내는 ‘퇴직시그널’1위는

직장인 거의 94%가 함께 일하던 동료의 퇴사를 미리 예감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동료의 퇴사를 예감한 직장인의 83.9%가 ‘예감은 대부분 현실이 됐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직장인들이 꼽은 동료의 ‘퇴직시그널’ 1위는 ‘근태 소홀’이었다.  

[중앙 포토]

[중앙 포토]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직장인 845명을 대상으로 ‘동료의 퇴사와 이직’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설문조사에 참여한 직장인의 94.0%가 ‘동료의 퇴사를 미리 예감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런 응답이 모든 직급에서 90% 이상으로 높게 나타난 가운데, 직급이 높아질수록 더욱 높은 비중을 보였다.  
 
동료의 퇴사를 미리 예감했다는 직장인의 57.4%가 ‘예감은 대부분 현실이 됐다’고 밝혔으며, ‘모두 예감이 맞았다’는 응답도 26.4%로 높았다. 반면 ‘간혹 예감이 맞기도 했다(15.4%)’, ‘잘못된 예감이었다(0.8%)’는 응답은 소수에 그쳤다.
 
동료의 퇴직시그널(복수응답) 1위는 ‘근태에 소홀해지기 시작할 때’(43.5%)가 차지했다. 2위는 ‘반차∙하루짜리 연차 등 짧게 쪼개 쓰는 휴가를 자주 사용할 때’(38.3%), 3위는 ‘부쩍 자기 업무를 정리하기 시작할 때’(35.9%)가 각각 차지했다. 또 ‘잦은 외근∙휴가 사용 등 자주 자리를 비울 때’(26.8%), ‘손에서 핸드폰을 떼지 않고 전화가 오면 나가서 받을 때’(26.6%)가 나란히 5위 안에 들었다.  
 
이 밖에도 ‘자리에서 하나둘 물건을 정리할 때’(17.1%), ‘매사에 허허실실… 갑자기 여유가 넘칠 때’(16.5%), ‘전에 없이 회사 사람들과의 모임이나 약속에 시큰둥할 때’(14.9%), ‘업계∙협력사 등 외부 사람들과의 만남이 많아질 때’(7.4%), ‘부쩍 갖춰 입기 시작할 때’(3.8%)도 동료의 퇴사시그널로 눈치챈다는 응답이 이어졌다.
 
한편 함께 일하던 동료의 퇴사는 남아있는 직원들의 직장생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료의 퇴사가 미치는 영향(*복수응답)을 살펴본 결과 ‘마음이 싱숭생숭해져서 업무 집중력이 떨어진다는 의견이 63.8%의 응답률을 얻어 1위를 차지했다. ‘덩달아 마음이 떠서 퇴사와 이직을 고민하게 된다(56.6%)’는 응답도 절반을 훌쩍 넘는 높은 응답률을 얻었다. 또 ‘업무량 증가로 인해 업무 부담이 는다(55.4%)’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잡코리아는 특히 기업들이 퇴사, 이직 등 기존 직원의 이탈이 불러오는 연쇄 퇴사심리를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잡코리아 설문조사에 참여한 직장인의 86.2%가 ‘동료의 퇴사, 이직의 영향으로 퇴사나 이직을 고민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