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상수, 이혼재판·장모상 불참…"아내는 시어머니 치매 간병까지 했는데…"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 시사에 참석한 홍상수 감독과 주연 배우 김민희. 두 사람은 "서로 진솔하게 사랑하는 사이"라고 밝혔다. 김진경 기자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 시사에 참석한 홍상수 감독과 주연 배우 김민희. 두 사람은 "서로 진솔하게 사랑하는 사이"라고 밝혔다. 김진경 기자

홍상수 감독이 두문불출하고 있다. 15일 열린 이혼 소송 첫 재판에 불참한 그는 이날 장모상 조문을 오지 않았다는 사실도 덩달아 알려졌다.
 
이날 오후 4시 서울 서초구 가정법원 201호에서 홍 감독과 아내 A씨 이혼소송 첫 변론기일이 열렸다. 홍 감독과 A씨는 재판에 불참했다. 재판은 10여분이 지난 후 마무리됐다.
 
재판에 참석한 이는 홍 감독의 변호인뿐이었다. A씨는 변호사를 선임하지 않았다. 소장을 송달받지 않는 등 이혼 소송에 대응하지 않아 왔던 "이혼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다시 한번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이날 한 매체는 홍 감독이 최근 장모상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홍 감독 부인 A씨 모친은 지난 5일 향년 85세로 세상을 떠났다. 홍 감독은 장례 기간 장모 빈소를 찾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고인 장례는 서울 천주교 청담동 성당에서 조용하게 치러졌다. 고인은 갑작스러운 쇼크로 쓰러진 뒤 9개월 넘게 병상에서 사경을 헤맨 것으로 전해진다. 이 매체에 따르면 홍 감독이 지난 3월 배우 김민희와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고 공개적으로 인정한 후 고인은 큰 충격을 받고 이로 인한 쇼크로 쓰러졌다며 교인들은 안타까워했다.
 
2015년 홍 감독 모친상 당시 A씨는 마지막까지 장례식장을 지켰다고 한다. A씨는 치매를 앓던 홍 감독 모친이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지난 4년여간 시어머니 병간호를 극진히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은 "아내는 시어머니 치매 병간호까지 했는데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홍 감독과 A씨의 다음 재판은 내년 1월 19일 열린다. 홍 감독은 지난해 11월 A씨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청구했다. 그러나 A씨가 소장을 송달받지 않아 재판 기일이 잡히지 않았다. 결국 홍 감독 측이 신청해 공시송달명령이 내려졌고, A씨 의사와 관계없이 재판이 진행됐다.  
 
홍 감독은 최근 김민희와 다섯 번째 영화인 '풀잎들' 촬영을 완료한 상황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