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장에서]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도 넘은 '흠집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일본을 방문하는 내내 문재인 정부의 외교정책을 비판하는 발언을 했다.  
 
홍 대표는 15일 도쿄도내 한 호텔에서 일본 주재 한국기자들과 조찬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홍 대표는 “경제사절단을 이끌고 황제 취임식에 조공외교를 하러 간 것이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일본 도쿄 자민당 본부에서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과 면담을 갖고 있다. [사진 자유한국당 제공]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일본 도쿄 자민당 본부에서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과 면담을 갖고 있다. [사진 자유한국당 제공]

 
 
 
이어 “역대 한국 대통령이 중국에 가서 그런 대접을 받은 적이 없다. 공항 영접에 차관보가 나오거나, 국빈초청을 하고 북경을 비운 적이 있나”라며 “상식적으로 국격을 훼손한 것”이라고도 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일본 도쿄 뉴오타니 호텔에서 열린 한일의원연맹 누카가 후쿠시로 일본 측 회장 및 기타무라 내각정보관 초청 오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 자유한국당 제공]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일본 도쿄 뉴오타니 호텔에서 열린 한일의원연맹 누카가 후쿠시로 일본 측 회장 및 기타무라 내각정보관 초청 오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 자유한국당 제공]

 
 
 
 
방중 성과에 대해서도 깎아내렸다. 그는 한·중정상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4원칙'에 합의한데 대해 “하나마나한 합의”라고 평가했다. 또 “중국에 3불(사드 추가 배치 반대· 미국 미사일 방어체계 편입 반대· 한미일 군사동맹 반대)을 약속한 것은 한국의 군사주권을 거의 포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전날에도 문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난 것을 두고 ‘알현’이라고 표현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일본 도쿄의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면담했다.[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일본 도쿄의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면담했다.[사진 자유한국당]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만나서는 “한국 정부가 북핵 문제를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난했다. 기자들에게 방일 이유에 대해 “한국 정부가 북핵문제를 제대로 대처하고 있으면 우리 제1야당이 나설 필요가 없다"며 "아베 총리와 자민당 주류의 생각이 자유한국당과 일치한다"고도 밝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홍 대표가 일본 방문 중에 보인 언행은 평소 그가 거침없는 발언을 해왔던 것을 감안하더라도 과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본의 야당 정치인들도 국내에서는 아베 총리를 향해 신랄하게 비판하지만, 외국에 나가서는 되도록 비판을 자제하는 편이다. 특히나 자국 정상이 외국에서 한 정상회담을 폄훼하는 경우는 찾기 힘들다.  
 
 
 
정작 일본에서는 홍 대표의 발언이 큰 관심을 받지 못했다. 홍 대표의 여러 발언 가운데 “한국이 미국과 교섭을 통해 (한반도에) 전술핵을 재배치하는 것이 핵전쟁을 막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한 것을 일부 매체에서 보도했을 뿐이다. 홍 대표는 아베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도 ‘전술핵 재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아베 총리는 이에 대해 “일본에는 비핵(非核) 3원칙이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대신 아베 총리는 ‘경제재제 강화를 통한 핵 포기’라는 일본 정부 입장을 설명했다고 한다.  
 
 
 
새 정부가 들어선 뒤 정치인들의 일본 방문이 잦아지고 있다. 지난 10일에는 초당파 의원들의 모임인 한일의원연맹이 일본을 찾았다. 여야 의원 50여명이 외교안보, 경제과학, 사회문화, 여성 등 주제에 대해 논의하고 일본 측 의원들과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하지만 과거사 문제나 북핵 해법에 대해선 어느 한 쪽도 만족시키지 못한 애매한 합의문만 내놓았다. 일부에선 의원들이 아베 총리를 만나 사진 찍는데 급급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치인들의 일본 방문은 환영할 일이지만 국익을 생각해 보다 실속있는 방문이 되어야 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