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 기자단 “기자폭행, 언론에 대한 폭거...中 정부 사과하라”

중국 측 경호 관계자 폭행으로 쓰러진 한국 사진기자. [중앙포토]

중국 측 경호 관계자 폭행으로 쓰러진 한국 사진기자. [중앙포토]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을 취재하기 위해 현지에 동행한 한국의 사진기자가 전날 중국 측 경호 관계자들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 출입기자단은 15일 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을 "한국 언론 자유에 대한 폭거"로 규정했다.
 
청와대 출입기자단은 이날 성명을 통해 "청와대 출입기자들은 14일 대통령의 방중 취재과정에서 발생한 사진기자들 집단폭행사태에 대해 동료 언론인들로서 충격과 분노를 금치 못한다"며 "국빈 방문 중인 대통령을 근접 취재하는 사진기자들의 출입을 일방적으로 제지한 것도 모자라, 이에 항의하는 기자들을 향해 십수명의 중국 경호원들이 집단 구타를 가한 행위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한국 언론 자유에 대한 '폭거'라고 규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폭력은 어떤 경우에도, 어떤 상황에서도 용납될 수 없다"며 "인류 최고의 보편적 가치인 인권을, 그것도 국빈 수행단 일원으로 취재 중인 외국인 기자들의 인권을 보란 듯이 짓밟는 행위에 대해 중국 정부는 공식 사과하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책임자들에 대한 강력한 형사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성명은 중국 측에 재발방지 약속을 촉구하는 한편, 청와대에는 사건의 원인 분석과 행정적 조치를 요구했다.
 
성명은 "출입기자들은 중국 정부가 책임 있는 당국자로 하여금 향후 한국 취재진의 방중 시 이 같은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확약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히며 청와대에도 "청와대는 이번 사태의 원인을 면밀히 분석하고 취재지원과 경호영역에 문제가 없었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성명은 "해외 순방취재를 나와 격무를 하던 와중에 심각한 부상을 입은 매일경제 이모 기자와 한국일보 고모 기자에게 깊은 위로를 보내며 쾌유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청와대 출입기자단의 이날 성명 전문이다.
중국 취재 중 폭행당한 한국 기자(붉은 원). [중앙포토]

중국 취재 중 폭행당한 한국 기자(붉은 원). [중앙포토]

 
[청와대 출입기자단 성명]
- 대통령 근접취재 사진기자 폭행사태에 부쳐 -
 
청와대 출입기자들은 14일 대통령의 방중 취재과정에서 발생한 사진기자들 집단폭행사태에 대해 동료 언론인들로서 충격과 분노를 금치 못한다.
 
국빈 방문 중인 대통령을 근접 취재하는 사진기자들의 출입을 일방적으로 제지한 것도 모자라, 이에 항의하는 기자들을 향해 십수명의 중국 경호원들이 집단 구타를 가한 행위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한국 언론 자유에 대한 '폭거'라고 규정하지 않을 수 없다.
 
폭행을 가한 자들의 정확한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국빈 경호의 궁극적 지휘책임이 중국 공안당국에 있다는 점에서 중국 정부는 이번 사태에 대한 엄중한 책임을 결코 면할 수 없다.
 
폭력은 어떤 경우에도, 어떤 상황에서도 용납될 수 없다. 인류 최고의 보편적 가치인 인권을, 그것도 국빈 수행단 일원으로 취재중인 외국인 기자들의 인권을 보란 듯이 짓밟는 행위에 대해 중국 정부는 공식 사과하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책임자들에 대한 강력한 형사책임을 물어야 한다.
 
청와대의 엄중 항의와 수사 의뢰로 중국 공안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고 하지만, 진정성있게 조사가 이뤄질지 예의주시하겠다. 행여 이번 사태를 미봉하려 한다면, 출입기자단은 이번 사태가 중국당국의 대한민국에 대한 근본적인 인식을 반영하는 것으로 인식할 수밖에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
 
출입기자들은 중국 정부가 책임있는 당국자로 하여금 향후 한국 취재진의 방중 시 이 같은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확약할 것을 촉구한다.
 
출입기자들은 이번 사태를 보면서 이것이 중국 내 인권탄압 현실을 보여주는 시금석이 아닌가 우려한다. 우리는 '2017년에 중국 내 특파원에 대한 폭행 사건을 여러 차례 보고 받았다'는 중국 외신기자클럽(FCCC)의 12월14일 연대성명에 주목한다. 정당한 취재 활동 중인 언론인에 대한 폭행은 외국인 기자이건 내국인 기자이건 결코 용납할 수 없다.
 
청와대는 이번 사태의 원인을 면밀히 분석하고 취재지원과 경호영역에 문제가 없었는지를 따져봐야 한다. 사진기자들은 전날 오후 행사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중국 경호원들의 과잉통제를 접한 뒤 이에 강력히 항의하고 이를 춘추관을 통해 청와대 측에 조치를 요구한 바 있다. 취재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할 위험성이 예고됐음에도 사진기자들의 요구는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결국 이튿날 결코 있어서는 안될 불미스런 사태가 나타나고 말았다.
 
대통령 신변보호가 가장 중요한 경호팀이지만, 대통령을 근접 취재하는 취재진이 상대국 경호원들에 의해 집단폭행을 당하고 있는 상황에서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줄 우리 측 경호인력이 단 한명도 없었다는 사실에 참담함을 느낀다.
 
청와대는 해외순방 취재지원과 취재진 신변보호 문제와 관련해 소홀함이 없었는지를 면밀히 따져보고 사태의 재발방지 등을 위한 행정적 조치를 즉각 취할 것을 촉구한다.
 
국제기자협회(IPI)는 이번 폭력사건을 전세계 언론인에 대한 폭력으로 규정하고 대응에 나서줄 것을 요구한다.
 
해외 순방취재를 나와 격무를 하던 와중에 심각한 부상을 입은 매일경제 이충우 기자와 한국일보 고영권 기자에게 깊은 위로를 보내며 쾌유를 기원한다.
 
청와대 출입기자단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