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中서열 3위' 장더장 면담한 문 대통령…의회교류·한반도정세 논의

문재인 대통령과 장더장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이 15일 오후 인민대회당 남측 접대장에서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장더장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이 15일 오후 인민대회당 남측 접대장에서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중국 권력서열 3위인 장더장(張德江)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과 만나 한중 의회 및 정당 교류를 포함한 양국 간 미래지향적 관계발전 방안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1954년 설립된 중국 헌법상 최고권력기관으로, 우리나라의 국회에 해당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장 위원장과 면담을 갖고 이같은 논의를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민의를 대표하는 한국 국회와 중국 전인대가 양국 교류·협력 강화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평가하고, 향후 한중 의회 정기교류체제와 한중 의원외교협의회 등을 포함한 의회 및 정당 간 협의 채널의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중국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장더장 전인대 상무위원장을 만나 면담을 나눴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중국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장더장 전인대 상무위원장을 만나 면담을 나눴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과 장 위원장의 만남은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로 있던 2015년 6월 장 위원장 방한 당시 면담에 이은 두 번째다. 중국 지도부 내 최고의 한반도 전문가 중 한 명으로 평가받는 장 위원장이 앞으로도 북핵 문제 해결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지속해서 기여해 달라고 당부하는 자리가 됐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옌볜대 조선어학과와 김일성대를 졸업한 장 위원장은 장쩌민 국가주석 방북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방중 수행 등의 경력을 지녀 중국 최고위급 지도자 중 최고의 북한통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면담엔 특별수행원으로서 함께 중국을 방문한 이해찬·박병석·송영길·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배석했다.
 
중국 방문 3일째인 문 대통령은 장 위원장에 이어 권력서열 2위인 리커창(李克强) 총리와도 만난다. 이날 밤늦게는 '일대일로'(一帶一路)의 거점지역인 충칭으로 이동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