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양꼬치엔 칭따오"에 빵 터진 베이징대 학생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중국 베이징대학교를 방문해 '한중 청년의 힘찬 악수, 함께 만드는 번영의 미래'를 주제로 연설을 한 후 베이징대 하오핑 당서기(오른쪽)에게 자신의 자서전 '운명' 중국어판을 선물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중국 베이징대학교를 방문해 '한중 청년의 힘찬 악수, 함께 만드는 번영의 미래'를 주제로 연설을 한 후 베이징대 하오핑 당서기(오른쪽)에게 자신의 자서전 '운명' 중국어판을 선물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중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양꼬치엔 칭따오”로 중국 청춘들의 웃음을 끌어냈다. 15일 중국 베이징대 연설에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베이징대 학생과 교직원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한·중 청년의 힘찬 악수, 함께 만드는 번영의 미래’를 주제로 30여분 동안 연설했다. “따지아 하오(大家好)”라며 중국어 인사로 연설을 시작한 문 대통령은 중국 청년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 여러 소재를 꺼내들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중국 청년들 사이에 ‘한류’가 유행한다고 하지만, 한국에서 ‘중류’는 더욱 오래 되고 폭이 넓다. 한국의 청년들은 중국의 게임을 즐기고, 양꼬치와 칭따오 맥주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요즘은 중국의 쓰촨요리 ‘마라탕’이 새로운 유행”이라고도 말했다. 강연을 듣던 학생들은 대통령이 이런 세세한 예까지 드는 것에 놀라면서도 반갑다는 듯한 표정으로 호응했다. 사회자가 연설 뒤 “베이징대 식당의 마라탕도 맛이 괜찮다. 우리 여학생들이 증명할 수 있다”고 말해 학생들의 폭소가 터지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구체적 사례를 들어 한·중 간 역사·문화적 공통점은 강조했고, 양국 관계 경색의 원인이 됐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피했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처럼 나라 사이의 관계에서도 어려움은 항상 있을 수 있다. 수천 년간 이어진 한ㆍ중 교류의 역사는 양국 간의 우호와 신뢰가 결코 쉽게 흔들릴 수 없음을 증명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생락재상지심(人生樂在相知心ㆍ서로를 알아주는 게 인생의 즐거움)’이라는 왕안석의 시 명비곡의 한 구절이 떠오른다. 역지사지(易地思之ㆍ처지를 서로 바꾸어 생각함)하며 서로를 알아주는 관계로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설 동안 14번의 박수가 나왔고, 마지막에는 학생들이 전원 기립해 박수를 보냈다. 베이징대 측은 문 대통령에게 ‘대학당’(베이징대의 옛 명칭)이라고 적힌 문패를 선물했고, 문 대통령은 자서전 ‘운명’의 중국어판을 건넸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후 중국 전통 문화의 운치를 느낄 수 있는 베이징 유리창(琉璃廠) 거리의 연고제를 방문해 중국의 목판화 체험을 하고 있다. 유리창 거리는 천안문 광장 남서쪽에 위치한 문화거리다. 고서적, 골동품, 서화작품, 문방사우 상가들이 모여 있는 곳으로 동가(東街)와 서가(西街) 두 갈래로 나뉜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후 중국 전통 문화의 운치를 느낄 수 있는 베이징 유리창(琉璃廠) 거리의 연고제를 방문해 중국의 목판화 체험을 하고 있다. 유리창 거리는 천안문 광장 남서쪽에 위치한 문화거리다. 고서적, 골동품, 서화작품, 문방사우 상가들이 모여 있는 곳으로 동가(東街)와 서가(西街) 두 갈래로 나뉜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충칭(重慶)으로 이동하기 전 베이징 유리창(琉璃廠) 거리를 찾아 채색판화 등 중국 전통문화를 체험했다. 고서적 상가 등이 모인 문화거리로, 13세기 원나라 때 유리기와를 굽던 가마인 궁요를 설치한 데서 유래한 지명이다. 문 대통령이 공예품을 감상하며 “중국 사람들은 붉은색 바탕에 이런 금색을 굉장히 좋아하는 것 같다. 아주 상서로운 색깔”이라고 하자, 김 여사는 “제가 오늘 붉은색 옷을 입고 방문해서 복이 많이 들어올 것”이라고 덕담을 했다.
 
서울=유지혜 기자, 베이징=강태화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