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냉담한 중국 매체…인민일보는 미소 외면, 환구시보는 적반하장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중 유일한 국빈 방중을 보도하는 중국 매체의 반응이 냉랭하다. 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5일 한·중 정상회담 기사를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공식 환영행사 중 의장대를 사열하며 걷는 사진과 함께 1면 오른쪽으로 편집해 보도했다. 웃는 모습 대신 엄숙한 표정의 행사 사진을 선택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1면 우측에 보도한 한중 정상회담 소식. [연합뉴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1면 우측에 보도한 한중 정상회담 소식. [연합뉴스]

 역대 한국 대통령의 국빈 방중 때와 사진 각도와 편집은 비슷했지만, 정상이 악수하며 웃는 사진으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갈등이 끝났다는 메시지를 희망했던 한국 정부의 기대는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

.

 차가운 분위기는 방송도 마찬가지다. 중국중앙방송(CCTV)은 15일 메인뉴스인 신원롄보(新聞聯播)에서 시 주석이 전날 인민해방군 부대를 시찰한 소식을 10분에 걸쳐 보도한 뒤 문 대통령 환영식과 정상회담 소식을 각각 2분 19초, 4분 15초 분량으로 나눠 보도했다. 하지만 15일 오전과 낮 동안 CC-TV 뉴스 채널은 정상회담 뉴스를 전혀 보도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국빈 만찬과 이어진 수교 25주년 기념공연 소식은 중국 매체를 통해 전혀 보도되지 않았다. 인민대회당 소례청(小禮廳)에서 1시간가량 한국 KBS 교향악단과 중국 국가교향악단이 협연한 공연장에는 중국 취재진이 아예 보이지 않았다.    

 
관련기사
게다가 전날 아침 문 대통령 내외가 숙소인 댜오위타이(釣魚臺) 인근의 서민 식당을 찾아 베이징 시민과 함께 식사한 서민 행보 역시 중국 매체의 외면을 받았다. 환구시보 인터넷 사이트 환구망이 사진 기사로 보도했을 뿐 다른 관영 매체는 문 대통령의 베이징 서민 아침 메뉴인 유탸오(油條) 식사를 전혀 보도하 않았다. 
지난 2011년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이 베이징 분식집에서 자장면을 먹은 사실을 대대적으로 보도해 해당 음식점이 대박이 났던 것과는 정반대였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