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병우, 법원 나오다 “으아악” 비명 지른 사연

직권남용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구속영장 발부로 우 전 수석은 그대로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다. [연합뉴스]

직권남용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구속영장 발부로 우 전 수석은 그대로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다. [연합뉴스]

우병우(50) 전 청와대 민정수석 비서관이 검찰의 3번째 구속영장 신청에 법원이 15일 구속영장을 발부해 구속됐다. 우 전 수석은 검찰의 3번째 영장청구 끝에 구치소로 가게 됐다.
 
구속영장 발부 전 우 전 수석은 법원에서 구속전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나오는 과정에서도 '봉변'을 당했다. 우 전 수석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법원 문을 나서는 과정에서 취재진이 몰려, 우 전 수석이 유리문에 부딪힌 것이다.
우 전 수석이 문을 나서다 부딪히는 장면. [방송 화면 캡처]

우 전 수석이 문을 나서다 부딪히는 장면. [방송 화면 캡처]

법원의 유리문을 나서려던 우 전 수석의 오른쪽에서 취재진이 몰려들자, 이들에게 밀려 우 전 수석이 그대로 유리문에 왼쪽 팔과 어깨 부분을 부딪힌 것이다. 우 전 수석은 문과 충돌하며 큰 소리로 "으아악" 비명을 질렀다. 우 전 수석의 모습은 그대로 언론 카메라에 잡혔다. 문과 부딪힌 직후 우 전 수석은 한동안 몰려든 취재진을 노려보기도 했다.
 
우 전 수석이 검찰과 법원에 모습을 드러낼 때마다 취재진과 만들어내는 '그림'은 번번이 화재가 됐다. 지난 2월 11일 특검팀의 영장 청구로 우 전 수석은 영장실질심사를 받으러 가며 취재진의 질문에 한숨을 내쉬고 날카롭게 쳐다본 바 있다. 이에 우 전 수석의 눈빛을 두고 '레이저'라는 별명까지 붙었다.
 
우 전 수석은 출입문에 부딪힌 이후 영장심사 결과를 기다리기 위해 차에 올랐다가, 다음날 새벽 영장이 발부돼 그대로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