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구 어머니 사망보험금 빼앗아 유흥비로 탕진한 대학생들

대학 친구 어머니의 사망보험금 수천만원을 빼앗아 유흥비로 탕진한 20대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천안서북경찰서는 대학 친구 어머니의 사망보험금을 빼앗은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20대 4명을 검거해 조사 중이다. [중앙포토]

천안서북경찰서는 대학 친구 어머니의 사망보험금을 빼앗은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20대 4명을 검거해 조사 중이다. [중앙포토]

 

보험금 1억원 중 6100만원 갈취… "신고하지 마라" 협박
피해자 행방 감추자 경찰 신고 우려, 추적해 열흘간 납치

충남 천안서북경찰서는 15일 친구 어머니의 사망보험금을 가로챈 혐의(사기 등)로 A씨(22)를 구속하고 B씨(20)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충남의 한 대학 기숙사 룸메이트인 C씨(20)가 지난해 10월 폐암으로 어머니가 숨져 보험금으로 1억원을 받자 “변호사를 선임하면 보험금을 더 받을 수 있다”고 속여 61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같은 방을 쓰던 C씨가 보험금을 받게 되자 이를 빼앗기 위해 범행을 모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7차례에 걸쳐 6100만원을 받아 가로챈 뒤 이듬해인 올 2월 대학을 졸업했다. 
충남 천안에서 대 친구를 열흘간 감금하고 협박한 2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충남 천안에서 대 친구를 열흘간 감금하고 협박한 2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이 돈을 유흥비로 탕진한 뒤 C씨가 경찰에 신고할 것을 우려, C씨의 행방을 계속 주시했다. 올봄 C씨가 종적을 감추자 행방을 추적, 지난 10월 초 C씨를 충남 서산에서 납치해 열흘가량 여관에 감금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C씨를 감금한 뒤 “너를 위해서 이렇게 한 것이다. 경찰에 신고하지 말라”며 협박과 회유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 등의 범행은 탈출한  C씨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A씨 등은 경찰에서 “돈에 욕심이 나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천안=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