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셉 윤 美 6자회담 대표 “북한과의 직접 외교 필요”

 조셉 윤 미국 6자회담 수석대표가 “북한과의 직접적인 외교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건없는 대화’ 틸러슨 발언은 대화 용의 명백히 한 것”
“대북 제재와 함께 직접적 외교 실행해야”

로이터 통신은 15일(현지시간) 태국을 방문 중인 윤 대표가 이날 방콕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와 함께 우리는 직접적인 외교를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이것이 ‘압박과 관여’라는 기조에 기반을 둔 정책이다. 우리는 압박과 외교에 관여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조셉 윤 미국 6자회담 수석대표. [연합뉴스]

조셉 윤 미국 6자회담 수석대표. [연합뉴스]

 
그의 발언은 최근 북한과의 대화를 둘러싸고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백악관이 엇박자를 낸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틸러슨 국무장관은 지난 12일 미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과 국제교류재단이 공동 주최한 토론회 기조연설 후 문답에서 “우리는 북한이 대화할 준비가 되면 언제든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무조건 대화' 제안을 한 바 있다. 
그러나 백악관은 이튿날 북한이 적대적 행위를 멈추지 않는 한 대화를 할 수 없다며 종전의 입장을 재확인하며 틸러슨 장관과 다른 입장을 나타냈다.
 
윤 대표는 틸러슨 국무장관의 발언에 대해 “틸러슨 장관이 2∼3일 전에 한 발언은 우리가 그들(북한)과 대화를 원한다는 의미로 여겨진다. 우리는 열려 있으며 그들이 대화하는데 동의하기를 바란다. 그(틸러슨)는 우리가 열려 있다는 것을 명확하게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표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를 발사한 북한에 대한 압박과 제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태국을 방문했다. 이와 관련, 태국에서 왈롭로사노 국가안보위원회(NSC) 위원장과 비라싹풋라쿤 외무차관 등을 면담한 윤 대표는 “우리는 매우 건설적이고 제약 없는 대화를 나눴다. 태국에 특별한 요구사항은 없다. 태국 외무차관이 말했듯이 그들(태국)은 유엔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앞서 틸러슨 국무장관은 지난 8월 태국을 방문해 유엔 결의에 맞춰 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북한 기업들을 폐쇄 조치해 줄 것을 요구했다. 태국 외무부는 북한과의 교역이 지난해에 비해 94% 줄었다고 밝혔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