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00억원짜리 수퍼카를 훔쳐라 '오버드라이브'

'오버드라이브'

'오버드라이브'

감독 안토니오 니그렛 | 장르 액션 | 상영 시간 93분 | 등급 15세 관람가
 
 
★★
 
 
[매거진M] 최고급 차량만 터는 앤드류(스콧 이스트우드), 개릿(프레디 소프) 형제. 마지막 한탕을 노리던 형제는 3800만 달러(약 416억원) 가치의 페라리 250 GTO를 훔치기로 한다. 
 
'오버드라이브'

'오버드라이브'

‘오버드라이브’의 동력은 하나부터 열까지 자동차다. 부가티, 셸비 코브라, 알파 로메오 등 자동차 잡지에서나 볼 법한 수퍼카들이 항구도시 마르세유를 숨차게 달리는데, 그 화려함에 입이 떡 벌어진다. 한데 케이퍼 무비, 자동차 영화로서의 쾌감은 떨어진다. 일은 지나치게 술술 풀리고, 흠집 하나 없이 추격전을 마친다. ‘분노의 질주’ 시리즈(2001~)에 학습된 관객이라면 수퍼카를 폐차 직전까지 굴려야 직성이 풀릴 텐데, 이 영화는 너무나 착하고 물렁하다. 
 
TIP 스콧 이스트우드의 거친 매력. 그 표정에서 아버지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보인다.
 
 
백종현 기자 baek.jonghy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